닫기
뉴스레터
배너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 위고. 자율주행 플랫폼 선보여

URL복사
[무료등록] 데이터게임: IoT 데이터 전쟁의 최후 승자는 누구인가? (10.27)

헬로티 임근난 기자 |

 

 

위고(WeGo)가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에 참가해 자율주행과 로보틱스 교육을 위한 플랫폼을 선보였다.

 

위고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율주행, 협동로봇 플랫폼에 인공지능을 통한 머신러닝, 딥러닝, 강화학습 솔루션 개발과 AR/VR 솔루션을 통한 사물인터넷(IoT) 기술 분야의 응용에 대한 액션 아이템(Action Item)을 제공하는 회사다.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인 물류이송로봇 ‘WeGo-TR’은 2륜 차동-방식이며 실내 운송 분야에서 매우 적합한 플랫폼이다. 작고 유연한 구조로 다양한 실내 환경에서 자유롭게 셔틀 가능하다. 지상고는 165mm이며 사이즈는 685×570×155mm의 사이즈이다.

 

WeGo-TR은 고부하, 강력한 저비용 배터리 등을 특징으로 하는 2륜 차동 구동으로 휴대용 섀시로 실내에서 안내하는 로봇이나 물류이송 등의 시나리오에 적합하다.

 

배터리는 24V/30Ah를 권장하며, 100Kg의 페이로드가 가능하다. 제품의 무게는 30Kg이며, 제어기와 연결 통신은 RS232와 CAN 통신이 가능하다.

 

 

물류 연구 및 교육 로봇 ‘WeGo-ST MINI’는 WeGo-ST의 작은 사이즈(627×550×252mm)로 4륜 차동 구동, 독립 서스펜션이 가능하며, 최고 속도는 10km/h이며, 자율 주행 연구 및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저가형 UGV 플랫폼이다.

 

이 제품은 소음이 없어 정숙한 주행이 가능하며 상단에 프로파일로 센서를 마운팅 하기 쉽게 만들어졌다.

 

최근에는 메카놈 휠 방식의 제품도 나와서 물류 이송을 위한 교육 커리큘럼과 함께 다양한 학교에서 교육용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한편 첨단,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한국머신비전산업협회, 코엑스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 뉴딜의 미래(The Future of Digital New Deal)’라는 주제 하에 약 500개사 스마트공장, 머신비전, 자동화 기업이 참가하여 1,800개 부스에서 최신 스마트 제조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