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SF+AW 2021 프리뷰] 화인스텍, 글로벌 메이커의 최신 카메라 선보인다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화인스텍이 오는 9월 8일(수)부터 10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 + Automation World 2021, 이하 SF+AW 2021)'에 참가한다.

 

화인스텍(대표 김묵현)은 SF+AW 2021에서 다양한 글로벌 메이커의 최신 카메라를 선보일 예정이다.

 

 

첫 번째로 전시될 퓨전 시리즈 'FSFE-3200T-10GE' 카메라는 최대 3개의 파장대역과 채널당 최대 320만 화소의 표준 또는 맞춤형 설계로 구성된다. 405~1000nm 범위(가시광 - NIR)에서 채널당 최소 25nm폭까지 좁은 파장 범위를 맞춰서 제공한다. 또한, 10GigE 멀티 스트림 인터페이스를 적용하여 동시에 고속 출력이 가능하다.

 

머신비전 카메라 전문 메이커인 SENTECH이 출시한 GMAX0505(Gpixel) Sensor를 탑재한 25메가 카메라도 전시된다. 이 카메라의 주요 특징은 Mono/Color 2종류로 Resolution : 5120 x 5120 Pixel, Cell Size : 2.5um, Sensor Size : 1.1", FrameRate : 30fps, Lens Mount : C-Mount 등으로 요약된다.

 

 

이와함께 화인스텍은 3D Laser Sensor 전문 메이커인 Automation Technology의 Compact Sensor를 소개한다. 이 제품의 주요 특징을 보면, Laser와 Camera가 탑재된 일체형 Compact Sensor로 구성돼 있다.

 

3D Calibration이 적용되어 간편하게 Point Cloud Data를 취득하고, 3D 측정 솔루션에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최대 4096 해상도의 포인트/프로파일, 200kHz Scan이 가능하여 넓은 영역의 고정밀 3D Data 취득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GigE Vision 및 GenICam-Standard 지원과 Autostart, Automatic-AOI-Tracking, Multiple AOIS 등의 편리한 3D Scan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IP67 등급의 하우징으로 산업현장에서도 안정적으로 운영이 가능하고, RED Laser가 기본 사양이고, Blue Laser는 옵션으로 적용이 가능하다.

 

 

화인스텍은 2차전지, 자율주행, 반도체, 디스플레이, 스마트팩토리 등 여러 분야에서 10여년의 다양한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최상의 머신비전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고속, 고정밀 검사에 최적화된 카메라, 렌즈, 조명, 프레임 그래버 등의 머신비전 전문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머신비전 분야의 선두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Smart Factory+AutomationWorld 2021)는 오는 9월 8일부터 10일까지 코엑스1층과 3층 전관을 사용하는 국내 최대 스마트팩토리, 자동화 산업 전시회로, 스마트공장엑스포(SmartFactory Expo), 국제공장자동화전(aimex), 한국머신비전산업전(Korea Vision Show)의 세부 전시회로 구성돼 있다. 

 

(주)첨단, (사)한국산업지능화협회, (사)한국머신비전산업협회, 코엑스가 주최하는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는 국내외 400여개 기업이 참여해 차별화된 기술, 제품, 솔루션을 전시한다. 특히, 산업단지특별관, 스마트팩토리 모델공장 특별관이 참관객들을 맞이하며, 2021 산업 디지털 전환 컨퍼런스를 비롯해 200개 전문 컨퍼런스 세션이 마련되며, 글로벌 ESG포럼이 개최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