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 피엔에스, 머신비전 기반 충진병 이물 검사기 선보여

URL복사

헬로티 조상록 기자 |
 

 

피엔에스이엔지가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 + Automation World 2021)’에서 나사체결기, 토크센서 등을 선보였다.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은 9월 8일(수)부터 10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규모 스마트공장 및 자동화산업 전문 전시회다.

 

피엔에스이엔지의 충진병 이물 검사기(FBI vial)는 의약품 바이알 제품의 충진된 충진액 속 이물을 검사하는 장비다. 이 장비는 기본적으로 침전물, 부유물을 검사하며 병외관 파손, 충진량 검사 등 다양한 검사 항목을 선택적으로 추가할 수 있다.

 

 

피엔에스이엔지는 검사장비 전문 기업으로부터 분사하여 영상처리에 필요한 기계설계, 영상처리 프로그램 기술과 각종 컨트롤러의 하드웨어기술, 광학 및 조명기술 등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카메라를 기반으로 한 머신비전 시스템과 3D 인스펙션 시스템 등은, 주로 공병, 식음료, 재관, 마개,컵 용기, 의약품, 자동차, 반동체, 전자부품 산업에 제공하고 있다.

 

한편 첨단,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한국머신비전산업협회, 코엑스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뉴딜의 미래(The Future of Digital New Deal)’라는 주제 하에 약 500개사 스마트공장, 머신비전, 자동화 기업이 참가하여 1,800개 부스에서 최신 스마트 제조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