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SF+AW 2021 프리뷰] 오성시스템, 식품으로 형상 만드는 3D프린터 보여준다

URL복사
[무료등록] 데이터게임: IoT 데이터 전쟁의 최후 승자는 누구인가? (10.27)

헬로티 조상록 기자 |

 

오성시스템(대표 지성한)이 오는 9월 8일(수)부터 10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 + Automation World 2021, 이하 SF+AW 2021)'에 참가한다.

 

오성시스템은 이번 SF+AW 2021에서 ‘SMART 3D’ 시리즈를 전시한다. SMART 3D는 교육용 3D프린터, 식품 3D프린터, 간판 3D프린터 등으로 구성돼 있다.

 

SMART 3D ‘미니 3D프린터’와 ‘미니프로 3D프린터’는 가정용 교육용을 타겟으로 만들어졌다. 저렴한 가격, 안전 설계, 조용한 작동, 편리한 휴대성, 간편하고 쉬운 작동방법으로 3D프린터 교육 기관과 가정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이다.

 

SMART 3D ‘식품 3D프린터’는 초콜릿 또는 초콜릿과 비슷한 점성을 가진 식품으로 3차원 모양을 만들 수 있는 제품이다. 현재 학교, 체험학습장, 식품업계 교육기관, 식품 연구소, 특급호텔, 카페 베이커리에서 주로 활용되고 있다.

 

한편,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Smart Factory+AutomationWorld 2021)는 오는 9월 8일부터 10일까지 코엑스1층과 3층 전관을 사용하는 국내 최대 스마트팩토리, 자동화 산업 전시회로, 스마트공장엑스포(SmartFactory Expo), 국제공장자동화전(aimex), 한국머신비전산업전(Korea Vision Show)의 세부 전시회로 구성돼 있다.

 

(주)첨단, (사)한국산업지능화협회, (사)한국머신비전산업협회, 코엑스가 주최하는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는 국내외 400여개 기업이 참여해 차별화된 기술, 제품, 솔루션을 전시한다. 특히, 산업단지특별관, 스마트팩토리 모델공장 특별관이 참관객들을 맞이하며, 2021 산업 디지털 전환 컨퍼런스를 비롯해 200개 전문 컨퍼런스 세션이 마련되며, 글로벌 ESG포럼이 개최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