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국제물류산업대전 2021] 비전나브, 인프라 개축 필요 없는 완전자율주행 지게차 한국서 첫선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이동재 기자]

 

▲국제물류산업대전 전시회장 VisionNav 부스. (출처 :첨단)

 

VisionNav(비전나브)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KOREA MAT 2021(국제물류산업대전’에서 자사 무인 지게차와 자동화 솔루션을 선보였다. 

 

비전나브는 중국 선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무인 지게차 전문 기업으로, 2016년 홍콩 중문 대학과 일본 동경 대학의 박사팀이 모여 설립됐다. 중국은 일찍이 물류 자동화 분야에 막대한 자금을 투자해 해당 분야에 상당한 진전을 이뤄냈다. 

 

비전나브는 AI, 환경 감지, 딥러닝, 서보제어 등 기술을 적용한 지게차뿐 아니라 RCS(Robot Control System)소프트웨어와 CCTV 환경 측정 시스템 등 자동화 솔루션을 통해 재고관리를 포함한 전체적인 물류 솔루션을 제공한다.   

 

전시회장 비전나브 부스에선 포크리프트를 단 무인 지게차가 사람의 조작 없이 2T 가량의 화물을 지상 1M 위의 팔레트에 올려놓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별도의 QR코드나 마커 없이 차량 전면과 앞단 포크에 탑재된 3D 비전 카메라와 센서만을 사용해 이동하고 작업을 수행하는 완전자율주행 방식이다. 

 

VisionNav의 무인지게차가 사람의 조작 없이 2톤 무게의 화물을 옮기고 있다. (출처 : 첨단)

 

비전나브 관계자에 따르면, 기존의 지게차를 사다가 개조를 하는 형식으로 지게차를 무인화한다, 때문에 공장을 새로 짓거나, 인프라를 새로 개축할 필요 없이 통로넓이나 높이, 적재 무게 등을 고려한 맞춤 무인화 컨설팅이 가능하다.     

 

현장에 나온 비전나브 관계자는 “무인화 작업은 아직까진 사람이 직접 작업하는 것보다 효율이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물류량이 많은 평일 낮 등 상황엔 수동 조작으로 지게차를 사용하다가 작업자가 퇴근한 밤 시간이나 주말 등 피크타임이 지난 시간에는 자동 조작으로 돌리는 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로봇 분야에선 중국이 한국보다 2~3년 빠르기 때문에, 이미 중국에 검증된 레퍼런스가 많이 쌓여 있어 제품이 안정화됐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2020년 말 해외 사업을 시작했고 이미 한국의 S사, L사, C사 등 대기업에선 자사 제품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전시회는 비전나브가 한국에 첫선을 보이는 자리”라며 “올해는 100~150대 가량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