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국제물류산업대전 2021] 고속 화물 분류 시스템 국산화한 태성시스템

URL복사

[헬로티=이동재 기자]

 

KOREA MAT 2021 태성시스템 부스. (출처 : 첨단)

 

태성시스템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KOREA MAT 2021(국제물류산업대전)’에서 자사의 소팅(자동분류)시스템을 선보였다. 

 

코로나19가 앞당긴 기술의 발전으로 국제 물류 환경이 빠르게 변하면서 물류 센터나 물류 창고 등은 빠르게 무인화·자동화 단계로 들어서고 있다. 태성시스템은 화물 고속 분류기 및 분류 시스템을 설계하고 제작하는 중소기업으로 2016년에 설립됐다. 쿠팡, CJ대한통운, SSG 등이 주요 고객이다. 

 

전시회장의 태성시스템 부스에선 Wheel sorter(휠소터) 시스템 ‘Pivotle’가 택배상자와 봉투를 이동시켜 분류 작업을 수행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Pivotle는 일반 컨베이어와 휠소터를 조합한 구성으로, 비전 시스템이 바코드를 스캔해 화물을 인식하면, 컨베이어 위에 작은 휠들이 자동으로 각도를 변환하면서 올라오는 화물을 좌·우로 스위칭해 분류 작업을 수행한다. 작고 조밀한 휠 구성으로 소형 상품이나 비닐 포장 상품도 훼손하지 않고 처리할 수 있다.

 

▲태성시스템의 휠소터 시스템 'Pivotle'. (출처 : 첨단)

 

Pivotle는 모듈형 하드웨어 및 독립형 제어장치 구성이다. 필요에 따라 구성을 확장·변경하거나 장비를 이동하기 쉽다. 오링벨트 구동으로 소음을 최소화했고, 심플한 레이아웃 구성으로 설치면적을 최소화해 동일구간 내에서 구분 슈트수를 최대화했다. 현장에 나온 태성시스템 관계자는 “화물 사이즈나 고객사의 요구에 따라서 휠소터를 맞춤 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스 한쪽켠에서는 Tilt tray sorter(틸트 소터) 시스템 ‘Fulfilio’가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었다. 틸트 소터 시스템은 화물을 올려놓은 트레이가 기울어지며 화물을 아래로 떨어뜨려 분류 작업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역시 모듈화 구성으로 설치 및 이동의 편리성이 우수하고 버티컬 방식으로 공간효율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태성시스템은 자사의 국내 경쟁력으로 국내 생산을 통한 도입비용 및 유지보수 비용 절감을 꼽았다. 태성시스템은 중국, 일본, 미국 등 다양한 해외 고객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제물류산업대전은 국내 최대 종합 물류 전시회로 올해 11회째를 맞았다. 올해는 581개 사가 참여해 2000여 개의 부스가 설치됐다.

관련기사

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