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제2차 ‘정유업계 탄소중립 협의회’ 개최...업계, ‘적극적인 정부 지원 필요’

정유업계,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기술개발 본격 모색

URL복사

[헬로티]

 

 

정유업계가 2일 제2차 ‘정유업계 탄소중립 협의회’를 개최했다.

 

지난 3월 11일 정유업계가 ‘2050 탄소중립’에 동참하기 위해 ‘정유업계 탄소중립 협의회’를 발족한 후, 이번이 2차 협의회다.

 

이번 2차 협의회에서는 산업부문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정부의 다각적인 지원활동을 설명하는 한편, 보다 본격적으로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정유업계가 추진해야 할 기술개발 방향 등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의 정준환 석유정책연구팀장은 ‘IEA 2050 탄소중립 로드맵’에서 2050년 전체 에너지공급의 66%는(2020년 12%)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가 차지할 것이며, 화석연료 비중은 23% 수준(2020년 82%)으로 급감한다고 발표한 것을 언급하며, “향후 정유기업도 화석연료 수요감소에 대비해, 청정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높이되, 수소 생산, 바이오 연·원료, 해상풍력 등 정유기업이 경쟁력을 보유한 분야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에너지기술연구원의 박기태 탄소전환연구실장은 ‘정유업계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 추진계획’을 통해 공정에 투입되는 원유 대체 원료를 개발하는 등 정유업계 탄소감축을 위한 대표적인 핵심기술을 언급하며, “향후 산업부-석유협회 공동 연구용역을 수행하며, 공정별로 적용 가능한 기술을 발굴하고, 경제성 및 감축효과 등을 면밀히 분석해, ‘정유업계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정동채 대한석유협회 회장은 “올해 1분기 정유4사 영업이익은 총 1.8조원 규모로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나, 탄소중립은 여전히 정유업계에게 도전적 과제로서 보다 적극적인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참석한 기업들은 탄소중립 대응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현황을 소개하면서, 정유분야 탄소저감 기술개발에 대한 세제 및 금융지원, 친환경 석유제품 제조·공급을 위한 제도 개선 등을 건의했다.

 

향후 정유업계와 산업부는 주기적으로 협의회를 개최해 탄소중립에 대한 논의를 지속하고, 협의회 산하 분과위원회를 통해 구체적 정책수단을 수립해나갈 예정이다.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은 “정유업계는 온실가스 다배출 업종인 철강, 시멘트 등 업종과 달리 공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완제품에 해당하는 석유제품의 수요감소에도 대응해야 할 이중고의 어려움이 있다”면서, “향후 정유업계가 탄소중립에 대응하기 위한 과감한 투자와 혁신을 보여주길 바라며, 산업부도 R&D, 제도개선 등 다양한 정책수단을 통해 정유업계를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1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