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석유화학 업계 탄소중립 논의 본격화...제2차 석유화학 탄소제로위원회 개최

산업부, 대규모 중장기 R&D 기획 추진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석유화학 업계가 탄소중립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와 한국석유화학협회는 지난 15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석유화학 산업 분야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제2차 석유화학 탄소제로위원회를 개최했다. 


석유화학 탄소제로위원회는 석유화학 2050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로서 소통과 협력 등을 위해 지난 2월 9일 출범했다.


이날 회의는 그동안 민관이 함께 논의해 온 석유화학 탄소중립 시나리오 수립현황과, 대규모 중장기 R&D 기획현황에 대한 발표와 함께 업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개최됐다. 
 

 

먼저 산업연구원 정은미 본부장은 ‘석유화학 탄소중립 시나리오 수립 현황’을 발표했다. 


석유화학 산업 탄소배출 감축방안 도출 등 시나리오 수립을 위해 석유화학 탄소제로위원회를 포함한 산·학·연 전문가 협의를 지속해오고 있다. 


석유화학 산업의 주요 감축방안은 노후 설비의 고효율 설비 교체 등 에너지 효율화, 화석연료를 대체하여 전기 등을 사용하는 에너지 전환, 납사 등 화석원료를 바이오매스 등으로 대체하는 원료 대체, 플라스틱 재활용 확대 등으로 도출됐다. 


향후 2050 탄소중립위원회를 중심으로 추진되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 마련 과정에 석유화학 탄소제로위원회 등을 창구로 산업계 애로·건의 등이 충분히 검토될 수 있도록 논의해나갈 계획이다. 


이어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정우 화학공정 PD는 ‘석유화학 탄소중립 대응 기술개발사업’ 기획 현황을 발표했다. 


납사를 주원료로 사용하는 석유화학 산업 특성상 탄소중립 추진을 위해 혁신적인 신소재·공정 기술개발의 필요성이 제기된 바, 지난 3월 대규모 중장기 R&D 기획에 착수했다. 


R&D 기획위원을 구성하고 석유화학 탄소제로위원회와 연계, 지난 5월 산·학·연 전문가를 대상으로 탄소중립 추진을 위해 필요한 기술수요 조사를 실시했다. 


주요 기술은 플라스틱 업싸이클링 기술, 바이오매스 유래 원료·소재 기술, 석유화학 부생가스 전환기술, 전기가열 분해공정 기술, 저에너지 혁신공정 기술 등 5개 분야로 조사됐다. 


향후 추가 수요조사, 전문위원 논의 등을 통해  5개 분야별 세부기술 후보를 도출하고, 우선순위 평가를 통해 세부기획을 추진할 기술을 선정, 연내 세부기획을 완료하고 예비 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한국석유화학협회 송유종 부회장은 “석유화학 산업 탄소중립 추진은 매우 도전적인 과제로서 대규모의 민간 투자가 필요한 점”을 강조하며, 민간 투자에 대한 적극적인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바이오 플라스틱 상용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 ▴투자 세액공제 확대 지원, ▴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구축 등을 건의했다. 


산업부 이경호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은 “석유화학 산업은 대표적인 탄소 다배출 업종으로서 석유계 연·원료를 기반으로 제품을 생산하는 산업 특성상 탄소중립 추진에 근본적인 어려움이 있는 점”을 공감했다. 


업계의 저탄소 산업구조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동 협의회를 창구로 업계 의견을 지속 수렴하고, 정책적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가는 한편, 석유계 연·원료 대체를 위한 바이오매스 유래 화학소재 제조 기술, 폐플라스틱 업싸이클링 공정기술 등 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친환경 소재·공정 기술에 대한 R&D를 금년 내 기획하고, 적극 지원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관련기사

1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