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탄소중립 2021

배너

[탄소중립 2021] 2050 탄소중립을 기계산업의 새로운 도약 기회로

제2차 기계산업 탄소중립 협의회 개최

URL복사
[무료등록] 데이터게임: IoT 데이터 전쟁의 최후 승자는 누구인가? (10.27)

헬로티 함수미 기자 |

 

 

기계업계는 6월 29일 각계 전문가와 함께 제2차 '기계산업 탄소중립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계업계는 지난 4월 2일, '기계산업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식'을 통해 탄소중립에 동참의지를 공식 표명하고 공동의 과제를 논의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기계업계가 향후 추진할 연구개발 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최형기 기계산업 탄소중립 협의회 위원장·기계산업진흥회 부회장은 모두발언에서 "기계산업이 제조업 전·후방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점을 고려할 때, 우리나라가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기계산업이 다른 주력산업과 신산업 분야, 에너지 전환 분야 등에서 탄소중립 이행을 지원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기계산업 탄소중립 시나리오

 

산업연구원 박상수 연구위원은 우리 기계산업이 조립공정 중심의 산업 특성상 전기 사용에 의한 간접배출이 90% 이상으로, 추가적인 탄소배출 감축여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기계산업의 탄소감축 수단으로 제시한 가열·열처리 연소효율 개선, 설비 에너지원 전환, 폐열원 활용 기술 등이 제조업 전반에 공통으로 적용되므로 관련 연구개발이 시급하다고 분석했다.

 

기계산업 탄소중립 연구개발 추진방향

 

기계연구원 오승훈 센터장은 에너지의 생산부터 소비까지의 전 과정에서 기계산업이 기술혁신을 통해 산업 전반의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3대 분야의 유망 기술들을 제안했다.

 

우선 ▲에너지 효율 제고 분야에서 폐열 회수용 터빈,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압축기·펌프 등 부품의 고효율화 필요성을 제시하고, 건물 폐열을 활용하는 도시형 스마트팜 연구사례를 소개했다. 두 번째 ▲에너지 전환 분야에서는 대용량 에너지를 저장하는 액체공기저장시스템(LAES, Liquid Air Energy Storage), 탄소중립연료(e-fuel) 생산 설비 등이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세 번째 ▲청정에너지 인프라 분야에서는 수소경제의 성장기에 고밀도·극저온 액체수소의 공급과 이송을 위한 인프라 관련 기술이 핵심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탄소중립을 기계산업의 새로운 기회로

 

참석자들은 탄소감축 수단과 연구사례에 대한 분석과 토론을 통해, '2050 탄소중립'이 시대적 과제이지만 우리 기계업계가 새로운 사업 분야를 찾고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한 기계연구원이 기계산업의 정책 개발을 위해 과학·기술 및 경제·인문·사회 분야 전문가로 구성·발족한 '기계정책연구회' 협력해 소중립의 체계적인 이행방안을 지속해서 논의키로 했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산업, 수송, 에너지전환 등 다양한 분야의 탄소중립 이행 과정에서 기계업계의 신뢰성 높은 설비 구축 역량과 핵심 기계부품·장비 기술력이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업계의 선제적 투자에 대해 세제지원을 확대하고, 기계업계의 다수를 차지하는 중소·중견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1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