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2050년 탄소중립 겨냥한 SK케미칼, 개편되는 사업 방향은?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SK케미칼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목표로 ESG 경영에 집중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보다 50% 저감하고, 바이오·친환경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개편하기로 했다. 

 

현재 온실가스 배출량은 보일러 가동과 같은 직접배출과 전기, 스팀 구매와 같은 간접배출을 합쳐 약 50만 톤 수준이다. 생산현장 사용 연료를 LNG로 전환하고 친환경 기술 도입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5만 톤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사업장 외부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K-RE100 가입, 전기차 전환 등을 통해 탄소중립 비율을 2040년 86%, 2050년 100%로 달성한다는 목표다. 

 

SK케미칼은 그린케미칼 부문에서 리사이클 플라스틱, 바이오 기반 소재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개편한다. 2030년까지 플라스틱 소재 제품을 친환경으로 100% 전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에코트리아 CR'을 3분기에 출시하고 2022년 3월에는 옥수수에서 만들어지는 100% 바이오 신소재인 PO3G(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라이콜)를 생산할 계획이다. 특히 핵심사업인 코폴리에스터 사업은 리사이클 제품 비중을 2025년 50%, 2030년 100%로 높일 계획이다.

 

라이프 사이언스 부문은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을 확보함과 동시에 정부, 의료커뮤니티, '전염병대응혁신연합'(CEPI) '국제백신연구소'(IVI)와 같은 글로벌 이니셔티브와 함께 세계 공중보건을 위한 생태계 강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외에 제품 전 과정 평가를 진행하고 매립 폐기물을 제로화하는 한편, 안전·보건·환경(SHE) 관리 시스템을 강화해 사업장 내 안전 사고 발생률을 낮출 계획이다. 

관련기사

1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