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이노그리드, 자율행동체 엣지 AI SW 기술 개발 참여

URL복사
[#강추 웨비나] 설계 산업의 미래 다가가기: AI기능 및 신기능 업무에 적용하기 (6/12)

 

이노그리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추진하는 ’일상생활 공간에서 자율행동체의 복합작업 성공률 향상을 위한 자율행동체 엣지 AI SW 기술 개발’ 과제에 참여한다고 17일 밝혔다.

 

자율행동체란 고도화된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작업수행 물체를 말한다. 기존의 자율행동체는 서빙, 물류 배송과 같이 일련의 지시 사항을 처리하는 단순 작업에는 어려움이 없으나, 여러 지시 사항을 통합 처리하는 복합 작업에는 상당한 시간과 자원이 소요되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정부에서는 AI 기술이 고도화됨에 따라 자율행동체가 단순 작업에서 나아가 사람 수준의 지능을 기반으로 비정형 환경에서 자율적으로 동작하고 사람과 협력하는 방향으로 진화하기 위해 관련 핵심 기술 개발에 착수하게 됐다.

 

앞서 이노그리드는 8년간 총사업비 약 1400억 원에 달하는 30여 건의 다양한 정부 R&D 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바 있다. 지난달에는 50억 규모의 AI PaaS 기술 개발 과제를 수주하는 등 정부의 ICT 핵심기술 개발을 이끄는 파트너로서 활약하고 있다. 이러한 사업 수행력과 기술 개발력을 높이 인정받아 이번 과제도 함께하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해당 과제는 자율행동체가 복합 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근접한 위치에서 실시간 정보 처리가 가능한 엣지 컴퓨팅 기반의 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노그리드는 엣지 컴퓨팅 기술 기반의 과제와 사업을 진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자율행동체 시뮬레이션 개발을 성공적으로 완수한다는 계획이다.

 

실제 이노그리드는 유연의료 SW플랫폼, 도시교통 브레인, 스마트 건설 디지털 플랫폼 등과 같이 의료, 교통, 건설, 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엣지 컴퓨팅 기술을 적용한 융복합 서비스를 개발하며 노하우를 축적해 왔다. 클라우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ICT 분야에 대한 수준 높은 전문성을 이번 과제에도 적극 발휘해 향후 해당 기술이 산업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이사는 “우리의 일상생활은 물론 산업 전 영역에 자율행동체의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번 과제가 국내 인공지능 로봇 시장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노그리드는 글로벌 시장에 걸맞은 역량을 갖추고 전 산업 영역에서 활용 가능한 핵심기술을 개발함으로써 국내 ICT 시장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