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SK, CES서 ‘탄소 감축 테마파크’로 넷제로 청사진 제시

URL복사

 

SK그룹이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24'에서 탄소 감축으로 기후 위기가 사라진 '넷 제로'(Net Zero) 세상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SK그룹은 SK㈜,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텔레콤, SK E&S, SK에코플랜트, SKC 등 7개 계열사가 CES 2024에 참가해 '행복'(Inspire Happiness)을 주제로 한 전시관을 공동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SK는 맑은 공기, 쾌적한 주거환경 등 기후 위기가 사라진 넷제로 세상 속에서 느낄 수 있는 행복을 관람객이 체험할 수 있도록 미래형 기차와 하늘을 나는 양탄자를 타고 인공지능(AI)으로 운세도 볼 수 있는 테마파크 콘셉트의 전시관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관 규모는 1850㎡(약 560평)로, 지난 1월 'CES 2023'보다 627㎡(약 190평) 늘린다. SK그룹 관계자는 "전시를 통해 탄소 감축 여정에 동참하는 것이 행복한 일이고 지속 가능한 행복을 지키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SK그룹은 'CES 2022'에서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의 1%(2억t)를 줄이겠다고 공표하고, SK의 '탄소 감축 여정'에 함께 하자는 의미에서 '동행'을 전시관 주제로 삼았다. 'CES 2023'에서는 탄소 감축 로드맵을 실행에 옮기는 데 필요한 '행동'을 주제로 SK가 보유한 기술과 추진 중인 사업 40여개를 공개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3 최고경영자(CEO) 세미나' 폐막 연설을 통해 "그룹의 다양한 제품을 묶어서 고객의 문제를 해결한다면 새로운 시장이 열릴 수 있다"며 "그룹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서 제품을 패키지화하면 글로벌 경쟁에서 생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SK는 고대역폭 메모리(HBM), 전기차 배터리, 도심항공교통(UAM), 첨단소재, 플라스틱 리사이클링, 수소, 소형모듈원자로(SMR), 탄소포집·저장·활용(CCUS) 등 각 멤버사의 탄소 감축 기술과 사업들을 개별 전시하지 않고 그룹화해 관람객이 한눈에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K그룹 관계자는 "SK 그룹은 '넷 제로'를 에너지 전환 시대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으로 보고 멤버사별로 다양한 탄소 감축 기술과 솔루션 개발을 해왔다"며 "내년 CES에서 다양한 혁신 기술과 추진 사업을 공개해 세계 최고의 탄소 감축 솔루션 패키지를 공급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