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막 오른 소프트웨어대전, AI의 디지털 혁신 '가속화' 확인하다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약 320개사 557부스 규모로 열리며 3일간 약 2만5000명 방문할 것으로 보여

 

국내 소프트웨어와 ICT 비즈니스 트렌드를 확인하는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Softwave 2023)'이 11월 29일인 오늘부터 12월 1일까지 총 3일간 코엑스 전시장 A홀에서 열린다. 

 

오늘날 전 산업은 지능화와 무인화, 자동화를 통해 지향한다. 이를 실행하기 위한 전략으로 디지털 전환이 대두된다. 디지털화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이 시점에 생성형 AI 등장은 디지털 전환을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은 약 320개사 557부스 규모로 열리며, 다양한 기술 및 산업과 융합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소프트웨어 제품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전시품목은 패키지 소프트웨어, IT 서비스, 융합 소프트웨어, 인터넷 소프트웨어, 게임·콘텐츠 소프트웨어로 구분된다. 

 

참여 기업은 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메타버스, 사이버 보안 등의 다양한 기술 영역에서 각 산업에 특화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이번 전시회에 가장 큰 규모로 참여한 더존비즈온을 비롯해 LG CNS, 티맥스소프트, 브레인즈컴퍼니&에이프리카, 한글과컴퓨터, 아이티센, 와이즈스톤, 유니닥스, 포시에스, 메타빌드 등의 기업이 눈에 띄었다. 

 

기업뿐 아니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SW융합클러스터,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서울디지털재단, 한국특허정보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한국데이터산업협회, 벤처기업협회 등 국가 연구개발과 산업 지원을 관장하는 공공기관 및 단체도 전시장에 부스를 마련했다.

 

한편, 같은 기간 전시회와 함께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소프트웨어 글로벌 기술 및 비즈니스 트렌드를 전망하는 컨퍼런스인 '소프트웨이브 서밋 2023'이 11월 30일 코엑스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열린다. 이를 비롯해 해외바이어와 참가기업 간 일대일 수출상담회가 진행된다. 주최 측에 따르면, 수출상담회의 경우 지난해 기준 미팅 132건 4654만 달러 규모 상담이 이뤄졌으며, 77건 1245만 달러 규모의 계약이 추진됐다. 


이와 함께 정부·지자체·기업 등 구매결정권자를 초청하는 국내 바이어 VIP 그룹투어, 참가기업 간 비즈니스 협업 기회를 모색하고 네트워크 형성을 권장하는 참가기업 C-레벨 이너서클 밋업, 전시회 관람객이 선정해 수상하는 소프트웨이브 어워드, 소프트웨어 산업저변 확대 및 SW인 자긍심 고취를 위한 시상식인 소프트웨어 기술인상 시상 등이 진행된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