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LG-산림청, '탄소중립·ESG' 협력으로 탄소저감 나선다

URL복사

 

동해안 산불 지역을 포함한 산림 복원, 산림 황폐화 방지 등 민관 협력

 

LG가 산림청과 함께 동해안 산불로 훼손된 산림자원 복원과 동·식물 자연 생태계 보존에 나선다.
 
LG는 28일 서울 여의도 한국임업진흥원 산림비전센터에서 산림청과 ‘탄소중립 활동과 ESG 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최병암 산림청장,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 박준성 LG ESG팀장 등이 참석했다.
 
LG와 산림청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변화와 동해안 산불지역 등 산림재해로 훼손된 지역의 산림 복원 ▲산림전용(轉用) 및 황폐화 방지 사업 ▲산림탄소상쇄사업, 산림교육·치유 정원 등 국내외 산림사업의 공동 검토와 탄소중립 활동의 민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양측은 산림 관련 국내외 전문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산림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국제산림행사인 ‘세계산림총회’ 등 탄소중립 국제행사 개최와 기업의 탄소중립 및 친환경 활동을 활성화하고 지원하기 위한 산림효과 지표발굴 및 연계방안도 공동으로 검토, 추진키로 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탄소중립과 ESG 경영은 전 세계적인 관심분이며, ESG는 지속가능 기업으로의 성장과 도약을 위해서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며, “LG그룹과의 협약을 통해 산림 분야 탄소중립 모델을 발굴하고 ESG 경영을 추구하는 기업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준성 LG ESG팀장은 “LG는 주요 상장사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설치해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ESG 경영을 추진하고 있으며, 탄소중립의 실천과 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등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산림청과의 협약을 통해 전 세계적 과제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