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차량용 OS 개발 경쟁, 2024년 본격화...'Android VS 자체 개발'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한자연, '자동차 전장화와 통합형 OS 개발 경쟁 동향' 보고서 발표

 

한국자동차연구원(이하 한자연)이 주요 완성차 회사들의 차량용 통합 운영체제(OS) 경쟁이 2024년 본격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장대석 선임연구원이 발표한 '자동차 전장화와 통합형 OS 개발 경쟁 동향'에 따르면, 자동차 전장부품의 증가와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의 발전에 따른 연산량 증가, 전기차의 성장 등으로 인해 자동차의 전기·전자(E/E) 아키텍처는 변화하고 있는 중이다.

 

개별 기능을 통제하는 전자제어유닛(ECU)의 개수가 증가했고, ECU 간 배선, 통신이 복잡해지면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의 설계·양산 비용도 증가했다.

 

전기차 부문에서는 주행거리·안전성 등이 핵심 경쟁 요소로 자리 잡으면서 그와 관련된 구동 제어, 배터리 관리, 공조 등의 통합제어를 통한 효율성 제고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따라 E/E 아키텍처는 소수의 ECU가 통합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중앙 집중형 아키텍처로 변화하는 추세다. 중앙 집중형 E/E 아키텍처는 70~100여개의 ECU를 탑재하던 분산형 아키텍처보다 배선감소에 따른 경량화·공간 절약 및 FOTA(Firmware Over The Air) 등 기능 구현에서 유리하다.

 

업계에서는 중앙 집중형 E/E 아키텍처로의 설계 변화와 함께 소프트웨어 관점에서 통합형 OS의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현재까지 주요 완성차 회사의 통합형 OS 개발 방식은 Android 활용 전략과 자체개발 전략으로 나뉜다.

 

스텔란티스, 혼다, 볼보, GM, 르노-닛산 등은 차량 전반에 대한 통합/제어 기능을 제공하는 구글의 Android Automotive를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Android를 활용하면, 구글 앱 생태계, AI 기술, 현실 데이터, 기타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에 대한 접근이 가능해 Android에 익숙한 소비자 가전의 사용자 경험을 자동차로 확장할 수 있다. 그러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근본적으로 차별화하는데 제약이 있을 수 있고, 핵심역량을 외부에 의존함으로써 향후 수익 창출이 제한될 수 있다.

 

테슬라, 다임러, 도요타, 폭스바겐, 현대차그룹 등은 통합 OS 자체개발을 추구하고 있다.

 

OS 자체 개발은 완성차 그룹별 차량 설계 상의 특징에 기반한 OS 구조화와 브랜드 차별성 확보가 용이하며, 자체기술을 바탕으로 빅테크 기업과의 중장기 경쟁에 대비한 역량 확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사용자가 부족해 자체 소프트웨어 생태계의 성장이 제한될 수 있고 기업 내부 자원 소비가 많아진다는 단점도 있다.

 

장 연구원은 "대부분의 완성차 회사가 통합형 OS를 적용해 소비자가 그 결과물을 비교하게 되는 시점은 2024년 전후로 예상된다"며, "완성이 늦어지는 기업과 결과물이 타사대비 열위에 있는 회사는 향후 경쟁에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