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알쓸정책] 일반 광역버스 6개 노선 준공영제 첫 시행...10월 22일부터

김포 노선부터 순차 운행…이용객 편의 높인 신규차량 투입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일반 광역버스(직행좌석버스) 6개 노선에서 준공영제가 처음으로 시행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22일부터 경기도 김포 등 일반 광역버스 6개 노선에 준공영제를 시범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대광위는 지난해 10월 대상 노선을 선정한 데 이어 올해 7∼8월 사업자 모집 공고·평가와 9∼10월 협상 등 시범 사업에 필요한 절차를 마쳤다.

 

우선 김포시 강화터미널에서 서울 신촌역을 운행하는 노선이 22일부터 평일·주말·공휴일 동일하게 하루 90회 운행한다.

 

이어 광명(KTX광명역∼인천대)·양주(덕정역∼서울역)·시흥(능곡역∼사당역) 노선이 11월 중 평일 기준 하루 40∼42회 운행한다.

 

12월 이후에는 용인(남사아곡∼숭례문), 이천(이천터미널∼강남역) 노선이 각각 평일 기준으로 하루 40회 운행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 사업에는 이용객들에게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여러 가지 편의시설이 갖춰진 신규 차량이 투입된다.

 

신규 차량은 기존보다 앞뒤 좌석 간 간격을 최대 54mm(800→854mm) 넓혔고 차량 대부분에 옆 좌석과 간격 조정 기능도 장착했다. 

 

또 차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해 차량에 스마트 환기 시스템 기능과 공기청정필터 등이 설치된다. 무료 공공와이파이와 승객석 USB 충전 포트도 제공한다.

 

구헌상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교통정책국장은 “광역버스 준공영제는 운송업체에 노선 운행의 안정성을 제공하고 운전원 근로조건 개선 및 이용객 서비스 제고로 호응이 높다”며 “많은 국민이 보다 나은 광역교통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연내 준공영제 대상 노선 18개를 추가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