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메타버스 산업 활성화 위해 유관 협회들 손잡는다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 ·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메타버스 산업 활성화를 위해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이하 KoVRA)와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이하 MOIBA)가 손을 잡는다.

 

VR·AR 대표 사업자단체인 KoVRA와 모바일 게임, 웹툰 등 콘텐츠 및 앱 관련 국내 최대의 사업자단체인 MOIBA는 메타버스 산업 발전과 관련 기업들의 협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양 협회를 통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국메타버스산업협회를 설립하기로 합의하는 양해각서(MOU)를 22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 협회는 통합협회 설립을 위한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조속히 협회 통합을 마무리하고, 올해 말까지 메타버스 관련 기업들에게 문호를 개방하고 회원사를 확대함으로써 메타버스 산업을 대표하는 협회를 설립할 계획이다.

 

메타버스는 게임, 엔터테인먼트 영역을 넘어 혁신적인 사회적 플랫폼으로 확산되고 있고, 다양한 지식재산권(IP) 사업자와의 협력, 블록체인 기술과의 결합 등으로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같은 성장세를 감안해 정부도 지난 지난 5월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민간이 주도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가 개발되도록 지원하는 민관협력체계로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출범시킨 바 있다.

 

한국메타버스산업협회는 앞으로 메타버스 관련 다양한 기업들의 참여를 바탕으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의 혁신적인 프로젝트 발굴과 사업화 지원 등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구심점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수정 KoVRA 회장은 “한국메타버스산업협회 설립을 통해 VR·AR 등 메타버스 관련 기업에게 더 많은 사업 기회와 정보를 제공해 국내외 경쟁력 강화 및 산업 활성화를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하였고, MOIBA 고진 회장은 “이번에 출범하는 협회가 민간 메타버스 사업자의 역량을 결집해 콘텐츠(C)-플랫폼(P)-이동통신(N)-부품·장비(D) 업체 간 협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새로운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메타버스의 활성화와 국내업체의 글로벌 리더 도약을 위해서는 민간의 주도적인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새롭게 출범하는 협회가 민간의 혁신적인 활동과 정부의 정책적 지원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길 기대한다”며 축하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