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확장하는 메타버스 생태계, '민간' 주도하고 '정부' 지원한다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미래 사회를 이끌 트렌드로 메타버스가 주목받고 있다. 

 

메타버스의 등장을 언급할 때, 코로나19 팬데믹 현상을 빼놓을 수 없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요 증가는 메타버스 플랫폼의 대중화를 앞당겼다. 이와 동시에 소위 MZ 세대라 불리는 미래 세대는 자아 실현과 생산적 활동에 능숙해 새로운 플랫폼을 거부감 없이 받아들였다. 

 

이뿐 아니라 메타버스는 실물경제 성장의 한계를 해소할 보충적 대안으로 떠올랐다. 국내 잠재성장률의 지속 하락 등으로 인해 가상 경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탓이다.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개최된 '메타콘 2021'에서는 메타버스와 관련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해 메타버스 기술 트렌드 및 산업 적용 사례 등을 공유하며, 메타버스 기술의 대중화를 시사했다. 

 

첫째날인 6일에는 김정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이 '메타버스가 불러올 변화에 대응하는 정책방향'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메타버스는 가상과 현실이 융복합된 공간에서 사람들이 상호작용하며 경제, 사회, 문화적 가치 생산과 소비가 이뤄지는 세계를 의미한다. 무엇보다 메타버스에서 주목할 점은 경제활동이 가능한 가상공간이라는 점이다. 

 

한 예로, 크리에이터의 등장과 블록체인·메타버스 결합은 디지털 자산의 안전한 거래 환경 조성 및 메타버스 경제의 태동을 의미한다. 

 

로블록스는 미국 어린이의 70%가 이용 중이며, 월간 활성화 이용자는 1억5000만 명에 달한다. 제페토 역시 2억 명 이상의 글로벌 이용자를 보유했으며, 아바타 의상 제작 등으로 수익이 창출되고 있다. 

 

 

김정삼 정책관은 "새로운 플랫폼이 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 즉 건강한 창업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다. 여기에는 전문 인력을 어떻게 양성하고 메타버스에 기여하게 만들지가 과제로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또 다른 과제는 지역 생태계를 만들어 새로운 시장과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다. 그리고 다양한 사회 경제 이슈가 발생할 것을 대비해 합리적인 사회 규범을 만들어 건강한 경제 공간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12월 국무총리 주재 현안조정회의에서 '가상융합경제 발전전략'을 수립한 바 있다. 여기에는 3대 전략과 12대 추진과제가 포함돼 있다. 3대 전략에는 경제사회 전반의 XR 활용 확산, 선도형 XR 인프라 확충 및 제도 정비, XR 기업 세계적 경쟁력 확보 지원으로 압축됐다. 

 

이와 함께 정부는 신산업 전략지원 TF 구성, 5대 지원 대상 신산업 육성 등의 후속 정책으로 시장에서 필요로 하는 정책과제 발굴에 나섰다. 또한, 디지털 뉴딜 2.0의 신규 핵심과제로 메타버스를 추가하기도 했다. 

 

김정삼 정책관은 지속 가능한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형태의 구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5월 출범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는 프로젝트 그룹이 기획한 결과물을 바탕으로 정부가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얼라이언스 출범 당시에는 25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했으나, 올해 9월 기준으로 487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는 협력체로 성장했다. 또한, 72개 프로젝트 그룹이 결성돼 활동 중이다. 

 

 

김정삼 정책관은 "과거에는 주로 전담기관이 전문가와 사전 기획하고 수행할 사업자를 공모하다 보니, 현장에서 만나면 정부과제를 단순한 용역과제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는 지속 가능성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요소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에 정부는 민간 스스로 세운 비전과 모델을 구현하는 파트너십을 토대로 장기적인 프로젝트를 발굴하면 그에 필요한 재정적 제도적 지원, 관련 부처 협력, 데이터 개방 등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플랫폼이 등장하기 위해서는 자원, 즉 필요한 데이터를 공급해야 한다. 정부는 필요한 데이터의 확보와 플랫폼 서비스 개발, 크리에이터가 참여해 저작 및 유통하는 지원 생태계를 만드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과제는 실로 다양하다. 한 예로, 메타버스 타운에서는 주요 상업 지구를 가상공간으로 구현, 소상공인 광고 및 주문 접수 등을 통한 경제·사회 활동이 가능하다. 메타버스 관광은 명소의 디지털 트윈화를 통한 여행, 지역 IP, 아티스트를 활용한 공연 등의 활동이 이뤄진다. 

 

이뿐 아니라 디지털 치료제는 가상 공간에서의 개인 맞춤형 심리, 상담, 그룹 활동 기반 사회성 형성, 생활 습관 관리 등이 가능하며, 메타버스 교실은 디지털 교보재와 함께 상호 소통하며 비대면 수업이 진행되는 공간이다.  

 

한편, 정부가 추진하는 메타버스 과제의 핵심 중 하나는 청년과 지역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김정삼 정책관은 "청년 인재가 공급되지 않으면, 중소기업이 새로운 시도를 하기가 어렵다. 인재 양성이 곧 가능성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메타버스 아카데미, 메타버스 경진대회를 추진하고, 초광역권 메타버스 허브를 운영 중이다"고 말했다. 

 

규제 해소에 대한 부분도 언급됐다. 김정삼 정책관은 "기업은 규제를 해소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정부는 규제 불확실성을 해소해줘야 민간이 적극적으로 시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지난해 8월에는 VR·AR 선제적 규제 혁신 로드맵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로운 입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에 가상융합경제 발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국회 입법 예정이다. 여기에는 가상융합경제 및 메타버스 진흥을 위한 추진 체계 마련, 메타버스 활성화를 위한 기본원칙 마련, 가상융합 및 메타버스 활성화를 위한 산업경제 및 규제혁신 근거 마련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정삼 정책관은 "지난 9월 30일 출범한 메타버스 경사문 포럼 운영을 통해서도 발생 가능한 경제 사회적 이슈를 전망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