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현대모비스, ESG 경영으로 미래가치 높인다

지난해 현대모비스가 획득한 글로벌 특허 2100개 중 절반 친환경 분야서 나와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현대모비스가 ESG 경영 역량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0년부터 경제, 사회,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주요 이해관계자들에게 공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매년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지난 18일 발간된 ‘2021 지속가능성보고서’에는 현대모비스의 중장기 친환경 경영전략과 ESG 경영에 대한 추진 내용이 담겨 있다.

 

현대모비스는 특히, TCFD(기후변화 재무정보공개 태스크포스) 권고지표, WEF(세계경제포럼 국제비즈니스위원회) ESG Metrics, UN SDGs(지속가능개발목표) Commitment 등 다양한 글로벌 ESG 정보 가이드라인에서 요구하는 수준을 충실히 반영했다고 전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획득한 글로벌 지식재산권 2100여건 가운데 절반 가량이 친환경 분야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친환경 모빌리티 관련 특허와 친환경 경영 국제인증 등 1천여 건이다.

 

친환경 기술 개발과 함께 당사는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2030년에 65%, 2040년에는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RE100(Renewable Energy 100) 가입도 추진한다.

 

현대모비스는 친환경 경영과 함께 안전경영도 강조하고 있다. 안전경영의 일환으로 현대모비스는 90%가 넘는 국내외 사업장에서 ISO45001(안전보건경영시스템 국제인증)를 취득했다고 전했다.

 

현대모비스는 협력사들의 경쟁력 제고와 리스크 관리를 위해서도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협력사와 계약 체결 시 유해물질 미사용, 환경법규 준수, 안전경영 및 제품생산 전 과정에서의 친환경 시스템 전환을 독려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특히 협력사도 ESG 경영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협력사와 공동으로 리스크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처음 실시된 ‘공급망 ESG 지속가능성 리스크’ 진단에는 현대모비스 협력사 약 400여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는 경영층으로 구성된 ‘컴플라이언스 위원회’를 설치해, 관련 리스크 관리 및 개선 현황을 공유하며 준법, 윤리 경영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현대모비스는 국내외 사업장에 대한 환경에너지경영 시스템 인증 (ISO14001)을 취득했고, 탄소정보 공개 프로젝트(CDP)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은 “뉴노멀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기준과 전략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회사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신기술 개발을 통한 신사업 확대로 미래가치를 높이는 한편, 미래 세대와 지구를 위한 친환경 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