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컴퓨텍스 2024] 대만에 임박한 AI 컴퓨팅의 미래 '불가능을 가능으로'

URL복사

 

1500여 개 IT 기업이 4500여 부스로 열려...5만 명 이상의 참관객 예상돼


타이베이 국제 컴퓨터 박람회(COMPUTEX 2024, 이하 컴퓨텍스)가 6월 4일 개막을 하루 앞두고 타이베이 난강 전시장 2관에서는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주최 기관인 중화민국대외무역발전협회(TAITRA)와 타이베이컴퓨터협회(TCA)는 오늘 국제 미디어를 대상으로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대만 IT 산업의 위상과 영향력을 아낌없이 선보였다. 무대에 올라선 TAITRA 황즈팡(黃志芳) 회장은 "지금 이 순간, IT 산업인의 모든 시선이 컴퓨텍스에 쏠려 있다. 컴퓨텍스는 단순한 전시회가 아니라 컴퓨팅의 미래가 임박한 곳이다"는 말로 컨퍼런스의 시작을 열었다. 

 

황즈팡 회장은 "우리는 PC에서 인터넷, 모바일, 클라우드를 거쳐 생성형 AI에 이르기까지 컴퓨팅에 대한 끊임없는 성장을 추구해왔다. 결국 인류는 AI라는 또 다른 형태의 지능을 창조했다. 이것은 우리가 이전에 불가능했던 방식을 가능하게 하며, 꿈꾸고 창조하기 위한 수단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날 강력한 반도체는 우리의 상상력을 실현하도록 돕는다. 이를 통해 만들어진 컴퓨팅 파워는 인류를 새로운 기술 르네상스로 이끄는 데 기여할 것이다. "컴퓨팅 파워는 AI 시대에 핵심적인 요소다. 대만은 준비된 AI 생태계와 풍부한 인재 자원을 갖췄기에 세계 각국의 바이어가 이상적인 협력 파트너를 찾기에 적합한 곳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번 컴퓨텍스는 AI를 기반으로 한 컴퓨팅 혁신과 가능성을 추구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3일을 시작으로 전시기간 동안 진행되는 컴퓨텍스 키노트는 'Connecting AI'를 주제로, AI 컴퓨팅, 차세대 통신, 미래 모빌리티, 증강 현실, 녹색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혁신 등을 다룬다. 3일인 오늘은 AMD 리사 수(Lisa Su) CEO의 첫 번째 키노트 연설로 행사의 시작을 알렸으며, 이어 퀄컴 크리스티아노 아몬(Cristiano Amon) CEO가 두 번째 발표를 이었다. 

 

4일에는 인텔 팻 겔싱어(Pat Gelsinger) CEO, 미디어텍 릭 차이(Rick Tsai) CEO, 5일에는 슈퍼마이크로 찰스 리앙(Charles Liang) CEO, NXP 반도체 라스 레거(Lars Reger) CTO, 6일에는 델타 취에즈커(Tzi-cker Chiueh) 리서치센터장 등 내노라하는 IT 업계 리더들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AI 시대의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공유할 예정이다. 

 

컴퓨텍스 포럼에서는 'Let’s Talk Generative AI (생성형 AI의 새로운 경쟁)'라는 주제로 NVIDIA, Google, Synopsys, AWS 등 IT계의 거물들이 AI 애플리케이션 전략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또한, Micron, Arm, Seagate, Ampere, PHISON 등 주요 기업들이 AI 기술 발전을 위한 하드웨어의 혁신 방안을 제시하며 산업 전반의 성장을 위한 협력을 강조했다.

 

 

올해 컴퓨텍스는 타이베이 난강 전시장 1과 2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에는 전 세계 1500여 개 IT 기업이 4500여 부스로 열리며, 주최 측은 5만 명 이상의 국내외 바이어가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주최 측은 "컴퓨텍스는 대만 산업의 실력을 보여줄 뿐 아니라, 글로벌 IT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 스타트업, 전문 바이어를 연결하는 ICT 산업의 교류 플랫폼으로 거듭났다"고 밝혔다.  

 

컴퓨텍스와 함께 혁신 및 스타트업 전시관인 이노벡스 2024(InnoVEX 2024)도 동시 개최된다. 올해 이노벡스는 30여 국가에서 4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이 참가해 AI, 그린 테크놀로지, 스마트 모빌리티, 반도체 응용을 중심으로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