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배너

김영섭 KT 대표 “통신에 AI 융합한 ‘AICT’ 회사로 거듭날 것”

URL복사
[선착순 무료] 자동차와 전자산업을 위한 AI 자율제조혁신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4/24, 코엑스1층 전시장B홀 세미나장)

 

KT 김영섭 대표는 27일(현지시간) "이제 KT는 통신 역량에 IT(정보기술)와 AI(인공지능)를 더한 'AICT'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선언했다.

 

김 대표는 이날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를 계기로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세상이 다 바뀌었는데 KT만 안주하는 것 아니냐고 해서 AICT라고 바꿨다"며 이같이 밝혔다.

 

같은 맥락에서 DX(디지털 전환) 대신 AX(AI 전환)이라는 용어를 채택한 김 대표는 "현세의 인간은 두 가지로 구분된다. AI를 아는 사람과 AI를 모르는 사람"이라면서 "AI라는 21세기 마지막 열차가 플랫폼에서 출발했다. 속도를 더 내기 전에 빨리 올라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AICT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KT는 AI 등 ICT 전문인력을 1000여 명 채용하고, 사내 임직원의 'AI 리터러시' 강화 프로그램과 자격증 취득 지원에 나선다. 김 대표는 "KT는 지금 통신은 괜찮은데 IT 역량과 수준은 부족하다"며 기존 임직원의 역량 향상에 시간이 걸리는 만큼 전문직 채용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취임 후 처음으로 MWC에 참가한 김 대표는 "여기 와서 AI와 IT를 갖고 혁신하는 것만이 살길이라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며 "KT의 전략 설정이 틀리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KT는 전임 구현모 대표 시절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 전략에 공식적으로 마침표를 찍고 새로운 비전을 앞세우게 됐다.

 

AI를 부각하기는 했지만 기본적인 방향은 기존 '디지코'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 김 대표의 입장이다. 그는 "근본적인 차이는 아니지만 우리가 더 각성하고 외부에 신선한 개념을 보여주기 위해 AICT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김 대표는 KT의 AICT 전환을 위해 "협력의 고수야말로 최고의 고수"라며 글로벌 빅테크 등과의 개방형 파트너십 확대와 멀티 거대언어모델(LLM) 전략을 발표했다.

 

동석한 KT 기술혁신부문장 오승필 부사장은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초거대 AI '믿음' 외에 여러 다른 종류의 LLM을 함께 제공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예를 들어 KT는 내부 업무 혁신 플랫폼인 '젠아이두'(Gen.AIDU)를 '믿음'은 물론 오픈AI의 GPT, 메타의 '라마' 등을 함께 활용하는 멀티 LLM 전략 기반으로 개발해 적용할 예정이다.

 

특히 오 부사장은 최근 경량화 언어모델(SLM) 수요가 커졌다는 점에서 "KT도 이쪽 경쟁에 굉장히 힘을 쏟고 있다"며 사업별로 고객 특화 SLM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KT는 고객사의 AI 전환을 돕기 위해 데이터 준비·학습·배포·운영을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AI Ops(개발환경)', 생산성 향상을 위한 'AI 어시스턴트', 초거대 AI를 온디바이스로 확장해 제공하는 'AI 에이전트' 등 3대 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융 분야에 특화된 '슈퍼앱'을 공동 개발해 AI 뱅킹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