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현대삼호중 통합관제센터 문 열어…안전한 사업장 구축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HD현대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신현대 사장)이 안전 및 에너지 관리 전담 컨트롤타워를 출범하고 무재해 작업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신현대 사장 등 임직원과 영암소방서·안전보건공단 전남지역본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관제센터' 개소식을 했다고 1일 밝혔다.


참석자들은 통합관제센터 개소를 축하하고 안전한 사업장 구축 의지를 다졌다.


통합관제센터는 기술 기반 안전 플랫폼을 구현하고 회사 내 사고 예방 출동 체계 구축을 위한 '2119 안전관제센터'와 에너지 사용 및 탄소중립 정책 강화를 위한 전문 관리조직인 '에너지 관제센터'로 구성됐다.


2119 안전관제센터는 영상관제 시스템, 지능형 영상분석 시스템, 비상신고 애플리케이션 등의 운영을 통해 안전관리를 총괄한다.


에너지 관제센터는 에너지 정책 대응, 사내 에너지 관리 시스템 운영·보전 등을 수행한다.


신현대 사장은 기념사에서 "통합관제센터 가동으로 선진화된 안전 시스템과 친환경 ESG 경영을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