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화시스템, 유텔셋 원웹 '저궤도 위성통신 서비스' 공급 계약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재난 등 위기상황서도 '위성 인터넷' 쓴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23일 유럽의 저궤도 위성통신 업체인 '유텔셋 원웹'과 국내 서비스 개시를 위한 유통·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9월 유텔셋과 원웹이 합병해 새로 출범한 유텔셋 원웹은 스타링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페이스X처럼 민간 저궤도 위성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지구 저궤도에 이미 634개의 통신 위성을 띄웠고, 올해 말부터 글로벌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계약을 통해 유텔셋 원웹의 저궤도 통신망을 활용한 초고속 인터넷 국내 공급을 추진하기 위해 우리 정부로부터 사업 허가 성격의 '국경 간 공급 협정 승인'을 얻기 위한 수순을 밟는다.


해외 위성망을 사용할 때는 통신 전파가 북한으로 넘어가는 것과 같은 국가 안보 위협 요소가 발생할 수 있어 정부로부터 국경 간 공급 승인을 받아야 한다.


한화시스템은 유텔셋 원웹의 위성망을 활용해 비상시 우리 군이 민간 우주 인터넷 네트워크를 쓰는 '상용 저궤도 위성 기반 통신체계' 사업 참여를 우선 추진하고 있다.


또 민간 영역에서는 인터넷 접속이 어려운 격오지와 해상, 공중 등에서 '위성통신 안테나'를 달아 저궤도 위성으로부터 24시간 안정적인 우주 인터넷 서비스를 받도록 하는 기업간거래(B2B) 위성통신 서비스 공급도 준비 중이다.


김정호 한화시스템 항공·우주 부문 사업 대표는 "정부용 저궤도 통신 네트워크를 우선순위 과제로 추진 중"이라며 "한화시스템의 우주 인터넷 서비스는 인프라가 열악한 도서·산간과 재난 재해와 지정학적 위기 상황 등 긴급 상황에서 원활한 통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