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옵스나우, ‘헬프나우’에 AI 콜봇 구축 기능 선보여

URL복사
[#강추 웨비나] 설계 산업의 미래 다가가기: AI기능 및 신기능 업무에 적용하기 (6/12)

 

옵스나우(OpsNow)가 대화형 AI 서비스 플랫폼 '헬프나우(HelpNow)'에 간단하게 고품질의 콜봇을 구축할 수 있는 '헬프나우 AI 콜'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헬프나우 AI 콜은 산업에 특화된 고품질의 AI 콜봇을 간단하게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보이스 게이트웨이를 내장, 콜센터 장비 교체나 대규모의 개발 과정 없이도 기업에서 이미 보유하고 있는 콜센터 시스템과 연동해 콜봇 서비스를 손쉽게 만들어낼 수 있다. 

 

실시간 대화가 가능함은 물론, 다양한 프로토콜을 통해 유선 전화 뿐만 아니라 웹 브라우저에서도 음성 통화를 할 수 있다. 헬프나우는 대화형 AI 서비스 구축과 운영을 위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글 다이얼로그플로우(Dialogflow) ▲AWS 렉스(Lex) ▲마이크로소프트 Azure 루이스(Luis) ▲IBM 왓슨(watson) 등 자연어 이해(NLU) 엔진과 함께 오픈AI의 GPT-4, 구글 PaLM2 등 대규모 언어 모델(LLM) 을 연동하여 단순한 문답(FAQ) 방식이 아니라 사람과 실제로 대화하는 것과 같은 고품질의 대화 경험을 선사한다.

 

더불어 시나리오를 작성하지 않아도 보유하고 있는 문서나 드라이브 같은 스토리지를 연동해 해당 데이터를 검색, LLM을 통해 답변을 생성함으로써 가장 정확하고 최적화된 응답을 제공할 수 있다. 

 

최근 GPT-4에 이어 구글의 PaLM2도 연동됐으며, 헬프나우 고객은 원하는 요구사항과 특징에 따라 생성형 AI, 보유 데이터, LLM과 보유 데이터의 결합 등 답변의 범위를 스스로 선택해 설정할 수 있게 됐다.

 

공공·금융, 콜센터, 제조, 이커머스, 유통 등 각 산업별 에이전트 생성도 가능하기 때문에 각 기업의 특성에 최적화된 챗봇과 콜봇, 보이스봇 개발 및 클라우드 기반의 AICC 전환을 전적으로 지원한다. 

 

노코드 기반으로 원하는 사항을 클릭만 하면 개발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쉽게 챗봇 에이전트를 생성할 수 있다. 6개월 이상 걸렸던 구축 및 개발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헬프나우를 이용하면 10분이면 적합한 챗봇을 만들어낼 수 있다. 

 

따라서 구축 및 운영에 드는 비용 역시 5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가능하다. SaaS 형태이기 때문에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동이 매우 쉽고 확장성이 큰 점도 특징이다.

 

헬프나우의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박기철 옵스나우 팀장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헬프나우 AI Call 기능을 통해 별도의 구축 작업 없이도 기존의 콜센터 시스템과 연동해 고품질 AI 콜봇을 즉시 도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헬프나우는 기업이 보유한 데이터와 글로벌 빅테크의 기술을 모두 활용함으로써 산업별로 특화되어 있으면서 가장 자연스럽고 정확한 AI 챗봇과 콜봇, 보이스봇의 개발과 운영을 지원하는 솔루션"이라며 "공공기관과 금융은 물론, 대형 콜센터, 대기업 등 다양한 산업의 기업과 기관에서 매우 활발하게 이용 중이며 높은 답변 정확도를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