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2040년 263조 원 시장 온다’ 전기차 폐배터리에 쏠리는 이목

URL복사

 

18일 한국과학기술회관서 제1회 Battery Recycling Day 2023 개최

 

전기차 폐배터리 리사이클링(Recycling) 산업과 관련한 주요 이슈들을 짚어보고 미래를 전망해보는 세미나가 열렸다. 

 

SNE리서치가 18일 역삼동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제1회 Battery Recycling Day 2023’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급속히 커지는 전기차 시장에 비례해 성장하는 폐배터리 재활용을 주제로 한다. 성일하이텍, 세빗켐, 포스코HY클린메탈, 영풍, 에너지머티리얼즈 등 국내 주요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와 중국의 화유코발트, 미국의 Li-Cycle 등 해외 주요 폐배터리 재활용 업체의 관계자들이 발표자로 참여했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2040년에 폐 전기차로 인해 발생하는 사용 후 배터리 발생량은 3TWh를 넘어설 전망이다. 이에 따라 발생하는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소재 재활용 시장 규모는 2040년 2000억 달러(한화 약 252조76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SNE리서치 김대기 부사장은 “2040년까지 예상되는 폐기 전기차(PHEV/BEV) 대수는 약 4227만 대로, 여기에서 발생하는 폐배터리의 규모는 3339GWh에 달한다. 환경오염, 처리비용 및 편익 등을 고려해, 세계적으로 사용 후 배터리 관리법을 제정하는 추세다"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정책 제정과 관련해 가장 앞서 있는 유럽은 배터리 생애주기 전체의 규제 범위를 가지며 생태계 구축의 책임을 명확히 했다”며, 자세한 법규 및 폐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의 경제성 분석에 관해 설명했다.

 

폐배터리 재사용은 배터리를 분해하지 않고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다른 어플리케이션에 재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폐배터리 재활용은 배터리를 분해해 그 속에서 니켈, 리튬 등의 소재를 추출해 새 배터리의 소재로 다시 활용하는 것을 가리킨다.

 

김대기 부사장은 이 가운데 폐배터리 재사용 시장에서 2040년 600만 톤 이상의 리튬, 니켈 등의 재활용 금속들이 채굴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화로 환산했을 시 2089억 달러, 한화로 약 263조7000억 원에 달하는 규모다. 

 

발표를 진행한 성일하이텍 김형덕 이사는 “최근 자원순환의 측면에서 기존의 선형경제가 순환경제로 전환되고 있다”며 “순환경제에서 리사이클링은 핵심 주체”라고 서두를 열었다. 김 이사는 “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우리뿐 아니라 미국, 유럽, 주요국가들이 정책적으로 배터리 리사이클링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산업통상자원부는 배터리 산업을 포함한 부대 산업의 순환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CE9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프로젝트에는 배터리 재사용, 재활용 기반 구축을 위해 전주기 이력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것과 대규모 실증 상용화 지원센터 확충하는 등의 방안을 추진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김 이사는 “우호적인 시장 및 제도적 뒷받침은 리사이클링 시장을 주목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며, “전문가들이 수년 내 리튬, 코발트, 니켈 등의 공급 부족을 예측하고 있는 상황에서 배터리 리사이클링이 원자재 공급 부족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부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배터리 소재 재활용은, 종이, 유리, 섬유 등 다른 제품의 리사이클링과는 달리 리사이클링한 제품이 광산에서 처음 채취한 오리지널 제품과 비교했을 때 품질적인 면에서 전혀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환경연구원 조지혜 자원순환연구실장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 중 45%가 제품의 원자재 채굴, 가공, 소비, 폐기 단계에서 배출된다”며,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제품과 관련해 자원의 효율 높이고 재활용, 순환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경에 대한 영향은 제품을 설계할 때부터 80% 정도 결정된다”며, “이전에 정책 부분이 사후 관리에 집중됐다면, 이제는 이에 앞서서 제품의 설계 단계에서부터 환경에 끼치는 영향 및 전주기 관리가 이뤄지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순환경제는 폐기물 처리 측면에서뿐만 아니라 기후위기, 자원안보 측면에서도 굉장히 중요하고, 또 관련한 여러 비즈니스 모델이 만들어지고 있는 만큼, 부가가치가 높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산업의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