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인텔에 밀린 삼성, 메모리 반도체 불황으로 매출 2위로 하락

URL복사

 

메모리 빅3 중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은 10위 밖으로 밀려나

 

메모리 반도체 불황 여파로 삼성전자가 세계 반도체 기업 매출 순위에서 인텔에 밀려 2위에 머물렀다.

 

29일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삼성전자 반도체 매출은 89억2900만 달러로 작년 1분기보다 55.7%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연간 기준으로는 세계 반도체 매출 1위에 올랐으나, 분기별로 보면 작년 3분기부터 3분기 연속 인텔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인텔의 1분기 매출은 111억39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37.5% 줄었다. 특히 메모리 시황 악화로 기존에 10위 안에 있던 '메모리 빅3' 중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이 10위 밖으로 밀려났다. 

 

반면 3대 메모리 제조사 중 반도체 사업 포트폴리오에 시스템 반도체를 포함하는 삼성전자는 2위 자리를 지켰다. 옴디아는 "지난 3분기 동안 메모리 시장 침체가 시장 점유율 순위를 재조정했다"며 "1년 전 매출 상위 5개 반도체 기업 중 삼성전자·SK하이닉스·마이크론 3곳이 메모리 기업이었으나 삼성전자만 10위권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매출 순위에서 인텔과 삼성에 이어 퀄컴(79억4200만 달러), 브로드컴(66억6500만 달러), AMD(52억9900만 달러), 엔비디아(52억7800만 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올해 1분기 글로벌 반도체 시장 전체 매출은 1199억4900만 달러로 작년 1분기보다 25.4% 감소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