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SKT, AI 서비스로 지난해 2조4927억 원 사회적 가치 창출

URL복사

 

환경성과서 다소 주춤했으나 경제간섭 기여성과 및 사회성과서 대폭 성장해

 

SK텔레콤(이하 SKT)이 AI∙ICT 기술 기반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전년 대비 높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SKT는 2022년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SV) 측정 결과 2조4927억 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 2021년 2조1062억 원 대비 18.4% 높은 성과를 거뒀다고 8일 밝혔다. SK텔레콤의 전년 대비 성장세는 AI 돌봄과 AI콜 등 고령화로 인한 사회적 난제 해결을 위한 서비스, 보이스피싱 수발신을 차단해 고객의 피해를 줄이는 기술 등이 견인했다. 

 

SK텔레콤은 자사가 보유한 ICT 인프라와 폭넓은 고객 접점을 활용해 사회 안전망 구축과 온실가스 감축 등 다양한 방면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지난 2018년부터는 사회적 가치를 화폐화해 측정하고 있다. SK텔레콤의 ‘22년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는 영역별로 경제간접 기여성과가 전년 대비 0.3% 증가한 1조9277억 원, 환경성과는 2.7% 감소한 -1111억 원, 사회성과는 131.3% 증가한 6761억 원으로 집계됐다.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고용 확대와 사업군별 경영실적 등을 통해 높은 실적을 거둔 2021년 수준을 유지했으며, 환경성과는 5G망 확대 등 지속적인 인프라 투자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에너지 효율화 및 재생 에너지 적용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한 유지했다. 

 

SK텔레콤은 온실가스 배출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네트워크 장비의 통합을 비롯해 고효율 통신장비 개발 및 도입, 사옥 냉난방 조절 등 온실가스 저감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2022년 성과를 견인한 사회성과는 제품∙서비스, 노동, 동반성장, 사회공헌 성과를 총망라하는 지표로, SK텔레콤의 ‘AI 컴퍼니’ 비전과 연계한 ICT 기술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긍정적인 가치를 전하며 전년 대비 131.3% 성장했다. 

 

지자체와 치매안심센터 등을 중심으로 제공하는 AI 돌봄 및 AI콜 서비스는 2019년 서비스 개시 시점보다 15배 이상 늘어난 5만여명에게 제공 중이며, 사용자들의 안부 확인 및 생활지원사들의 돌봄 업무 효율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AI 돌봄 서비스와 연결된 긴급 SOS 기능을 통한 구조건수가 누적 500건을 돌파하는 등 사회안전망 강화 효과도 크다. 사용자가 긴급 상황에 처했을 때 "아리아, 살려줘"와 같은 간단한 말로 119나 관제센터에 도움을 요청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SK텔레콤은 음성스팸 차단 및 보이스피싱 전화연결 발신차단 서비스를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경찰청 제공 범죄 번호를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전화연결 발신차단 서비스를 운영하며, 지난해 범죄 시도 총 10만4990건을 차단해 고객 피해를 예방했다.

 

SK텔레콤은 기지국, 유통망, 사옥을 비롯한 자체 인프라와 소방청, 우정사업본부 등 공공기관 인프라를 활용해 전국 7600개소에 지진감지 센서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전기 플러그에 연결하는 소형 센서를 활용해 설치 장비 수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의 무선 통신망 기반 지진 감지 네트워크를 구축했고, 관측 자료를 기상청 및 대학 연구기관에 무상으로 제공해 지진감지 및 조기경보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SK텔레콤은 2018년 이후로 5년 동안 꾸준히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측정하며 이를 바탕으로 사내업무 및 구성원 인식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 조직 KPI 평가에 SV 측정 성과 반영, 투자 의사결정 시 ESG 요소 검토 프로세스 도입, 모바일 영수증 제공,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 온라인 배당조회 도입을 통한 주주 소통 강화 및 친환경 경영 실천은 사회적 가치 측정을 통한 대표적인 업무 변화 사례다. 

 

최근 SK텔레콤 사내 기업문화 소통 채널에서 구내식당의 식자재를 ESG 우수 기업 제품으로 선정해달라는 구성원 제안이 호응을 얻고 있을 정도로 ESG경영에 대한 구성원의 인식수준도 높아지고 있다. 박용주 SK텔레콤 ESG담당은 “사회적 가치 측정을 통해 쌓아온 ESG 역량을 바탕으로 정부, 지자체, 기업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선한 영향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