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삼성 QD-OLED, 디스플레이학회 ‘올해의 디스플레이’ 수상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정확하고 일관되게 실제와 같은 완벽한 색상 구현" 평가

 

삼성디스플레이는 자사의 퀀텀닷-유기발광다이오드(QD-OLED) 제품이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학회인 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로부터 '올해의 디스플레이' 상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올해의 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출시된 제품 중 가장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제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SID가 매년 수여하는 '디스플레이 산업상(DIA)' 중 가장 권위 있는 상이다.

 

SID는 "QD-OLED는 청색 자발광 픽셀 기술과 산화물TFT 기반의 혁신적 구조를 통해 뛰어난 성능을 확보했다"며 "정밀한 파장의 빛을 방출하는 나노 크기의 퀀텀닷 구조를 통해 정확하고 일관되게 실제와 같은 완벽한 색상을 구현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SID는 이어 "QD-OLED는 최고의 재료공학, 색인지공학, 물리학의 조합으로 눈부신 색감, 뛰어난 디테일과 압도적인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QD-OLED는 2021년 양산을 시작해 2022년 시장에 첫선을 보인 삼성디스플레이의 차세대 대형 기술이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제정한 UHD(4K) 색 규격인 'BT2020'에서 90% 수치를 달성해 상용화된 디스플레이 중 가장 넓고 많은 색을 구현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전했다.

 

QD-OLED는 작년과 올해 2년 연속으로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에서 혁신상을 받은 바 있으며, 2022년 SID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에 선정되기도 했다. 2023년형 QD-OLED 신제품은 고효율의 유기재료를 적용해 컬러 휘도(화면 밝기)가 30% 이상 향상됐으며 패널 효율을 높여 소비전력을 대폭 낮췄다.

 

선호 삼성디스플레이 대형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출시된 지 2년 만에 QD-OLED가 업계 최고 권위의 SID에서 올해의 디스플레이로 선정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며 "QD-OLED는 프리미엄 TV, 모니터 시장을 LCD에서 자발광으로 전환하는 기폭제 역할을 하며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