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현대제철,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2030년까지 12% 감축”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저탄소 자동차용 고급 강재 생산 목표"


현대제철이 오는 2030년까지 직·간접적인 탄소배출량을 12% 감축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탄소중립 로드맵'을 26일 공개했다. 2050년까지 '넷제로'(Net Zero·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조치다.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은 이날 "글로벌 선진국들은 기후변화와 연계해 자국 산업보호 및 경쟁력 선점에 주력하고 있다. 탄소중립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 같은 로드맵을 발표했다. 안 사장은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철강사로 나아가기 위해 현대제철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현대제철의 탄소중립 로드맵은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미국의 글로벌 지속가능 철강협정(GSSA) 등 탄소배출 관련 규제가 추진되는 글로벌 환경을 고려해 마련됐다.

 

로드맵 달성을 위해 현대제철은 고로 제품의 품질을 유지하면서 저탄소화된 자동차용 고급 강재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전기로-고로 복합 프로세스' 생산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1단계로는 기존 전기로를 활용한 저탄소화 쇳물을 고로 전로공정에 혼합 투입하는 방식을 적용한다. 2단계에서는 현대제철 고유의 신(新)전기로를 신설해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이 약 40% 저감된 강재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신전기로에는 현대제철의 독자 기술에 기반한 저탄소제품 생산체계 '하이큐브'(Hy-Cube)기술이 적용된다.

 

헌대제철은 이런 과정을 통해 생산된 저탄소 제품들을 고유 브랜드인 '하이에코스틸'(HyECOsteel)로 이름 붙여 글로벌 주요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