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신성이엔지, 제44기 주주총회 개최...“주주환원 정책 검토”

URL복사

 

신성이엔지가 분당 본사에서 ‘제4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준비금의 이익잉여금 전입 승인, 정관 변경 승인, 사내이사 선임 등에 대한 의결이 진행됐다.

 

먼저 2022년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가 승인됐다.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641억원, 21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46%, 78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43억원으로 흑자전환 했다.

 

국내 반도체 전방 산업과 2차전지 산업에서의 글로벌 투자가 확대되며 클린환경(CE) 사업부문서 수주가 크게 늘었다. 재생에너지(RE) 사업부문 역시2015년 이후 7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준비금의 이익잉여금 전입의 건’ 안건이 통과됐다. 상법 제460조에 따르면, 자본준비금을 활용해서 결손금을 보전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신성이엔지의 지난해 말 기준 결손금은 약 1113억원으로 자본 항목 내 자본준비금(기타불입자본) 1831억원 중 일부를 활용해 결손금을 전액 보전하게 된다. 이에 따라 향후 당기순이익이 발생할 경우 배당 가능 자원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해당 안건이 통과된 만큼 올해 경영성과를 냄과 동시에 주주환원 정책을 면밀하게 검토,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본사 이전에 따른 ‘정관 변경의 건’이 승인됐다. 신성이엔지는 오는 30일 과천 신사옥으로 본사 이전을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이사회에서 본점 이전 결정 역시 처리됐다.

 

안윤수 대표이사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안윤수 대표이사는 3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반도체 클린룸 사업에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인물로 이지선 대표와 함께 각자 대표를 맡고 있다. 안 대표는 국내 최초로 클린룸의 핵심 장비인 산업용 공기청정기(FFU; Fan Filter unit) 국산화를 이끌었으며, 최근에는 2차전지 드라이룸 사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다. 회사는 안 대표가 신규사업 발굴, 해외사업확장 등에 있어 중요할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있다.

 

의장을 맡은 이지선 대표는 “회사의 중장기 비전에 뜻을 모아 주신 덕분에 주요 안건을 의결할 수 있었다”며 “탄탄한 포트폴리오 구축과 기술 투자 등 주주들의 가치제고를 위해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며, 지속가능경영을 통해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