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티라로보틱스, 2022 로보월드서 요철 바닥 주행 가능한 자율주행로봇 전시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티라로보틱스가 ‘2022 로보월드’에서 자율주행로봇 솔루션을 선보였다.

 

2022 로보월드는 10월 26일부터 29일까지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1~3홀에서 열리는 국제로봇산업대전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로봇산업협회와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 공동 주관으로 12개국 227개 사가 702부스 규모로 개최됐다.

 

티라로보틱스는 물류 이송에 필요한 물류로봇과 인프라 등 AMR 토탈솔루션을 제공하고 다.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이용해 로봇이 외부 도움 없이 목적지에 찾아갈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자율주행로봇 전문 기업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티라로보틱스는 제조 디지털 전환을 위한 스마트팩토리 실현에 필수인 자율주행로봇 솔루션을 소개했다.

 

티라로보틱스 자율주행로봇의 타사 대비 특장점은 AWG 시스템을 통해 경사로, 요철 환경에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티라봇1000의 경우에는 1톤을 싣고 10도 경사로를 안정적으로 등판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했다.

 

 

기타 제품 대다수는 불균일 노면과 실외 거친 환경에서 충격을 흡수해 안정적으로 물류를 이송할 수 있는 요철 주행 기능과, 국가 표준 기준에 적합한 단차 통과 기술로 엘리베이터 탑승 가능한 기능이 탑재됐다.

 

그뿐만 아니라 ADM 시스템으로 Hybrid SLAM, 핵심 부품 내재화를 통해 높은 정지정밀도가 가능하며 자동 충전 기능을 지원한다.

 

 

로봇 공정에 들어가는 제어SW, 관제SW, 기구 설계, 전장 설계 등 모든 기술은 티라로보틱스 자체 개발을 통해 직접 제작한 100% 국내 제품이다. 핵심 기술과 부품을 내재화해 로봇 단품이 아닌 로봇운영시스템과 함께 제공, 스마트팩토리 토탈 솔루션 등 턴키 방식을 제공하는 것이 티라로보틱스의 특징이다.

 

티라로보틱스 관계자는 “요철 바닥에서도 이동 가능하다는 것은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대다수의 제조 현장은 열악한 환경이다. 평평한 바닥에서만 이동 가능한 대다수의 자율주행로봇은 도입을 위해 바닥 리모델링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티라로보틱스의 제품은 요철 바닥에서도 이동이 가능해 비용 절감의 효과를 가져다준다”라고 밝혔다.

 

헬로티 함수미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