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현대글로비스, 인천공항에 자동화 설비·물류 로봇 도입 물류센터 구축

URL복사
[경품과 함께 무료등록]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2022년도 인더스트리솔루션 시장을 리뷰합나다. 산바시 온라인 토크콘서트 (12/13~16, 온라인)


현대글로비스는 인천국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에 첨단시설을 갖춘 물류센터를 구축한다고 22일 밝혔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와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날 오후 인천시 중구인천국제공항공사 청사에서 '인천국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2A1부지 스마트물류센터 건설 및 운영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한다.

 

각 거점과 연계해 유럽-미주-아태지역 등 전 세계 항공 물류를 아우르는 헤드쿼터 역할을 할 물류센터는 제2공항물류단지 내 지상 5층, 총면적 4만6111㎡(1만3949평) 규모로 2025년 완공된다.

 

현대글로비스는 글로벌 이커머스 화물을 취급하기 위해 분류 시스템과 자체 통관시설을 보유한 특송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정밀기계나 의료기기 등 하이테크 품목 보관을 위한 자동화 창고와 신선 화물 보관이 가능한 냉장·냉동창고도 구축한다.

 

현대글로비스는 물류 처리 속도 개선을 위해 물류센터의 자동화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미국 로봇 기업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첨단 물류 로봇 등 스마트·자동화 물류설비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해상과 항공 복합운송용 창고도 운영하며 중국발 화물을 해상 운송으로 반입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최종 목적지까지 항공 운송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또 물류센터에서 글로벌배송센터(GDC·Global Distribution Center)를 운영할 예정이다. 글로벌배송센터에서는 해외업체의 물품을 대량 반입 후 보세 상태에서 분류, 재포장을 한 뒤 다시 국외로 반출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전 세계적으로 이커머스와 콜드체인(저온 유통)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해당 화물을 취급하는 첨단물류센터의 수요가 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글로벌배송센터 운영을 결정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인천공항 물류센터를 통해 고객사에 선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항공 물류의 국가경쟁력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며 "동시에 해외 각지에 항공 물류 거점을 지속해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