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사피온, MLPerf서 AI 반도체 'X220'로 최상위 성능 증명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성능과 함께 전력 대비 효율성도 최상위권 증명해

 

사피온이 첫 상용화 인공지능 반도체 칩 ‘X220’이 최근 개최된 글로벌 인공지능 반도체 성능 테스트(벤치마크) 대회인 ‘엠엘퍼프(MLPerf)’에서 획기적인 인공지능 처리 속도와 독보적인 효율성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사피온 X220은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엔비디아의 최신 GPU 'A2' 상회하는 처리 성능을 기록하는 등 세계 최고 성능을 입증 받았다. X220-Compact와 X220-Enterprise는 데이터 센터용 고성능 AI 서비스 성능을 측정하는 MLPerf의 데이터센터 추론 벤치마크에서 엔비디아 A2 와 대비해 각각 2.3배, 4.6배 높은 성능을 달성했다.

 

사피온은 절대 성능뿐 아니라, 전력 대비 효율성 측면에서도 뛰어남을 증명했다. 전력소모 당(최대전력소모 기준) 성능 측면에서도 엔비디아 A2 와 대비해 X220-Compact은 2.2배, X220-Enterprise는 2.0배 높은 효율성을 달성했다.

 

특히 이번 MLPerf 벤치마크 결과가 놀라운 것은 사피온 X220이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선단 공정을 사용하지 않고 28nm 공정을 사용한 2020년 출시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7nm 등 미세 공정을 활용한 최신 경쟁제품 대비 효율성이 뒤지지 않는 점이다. 

 

사피온이 진행한 벤치마크는 데이터센터에서의 고성능 인공지능 서비스 성능을 측정하는 ‘Inference : Datacenter’ 부문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사피온이 최초로 결과를 올렸다. 

 

사피온은 상용 제품화 단계인 ‘Available’ 등급을 국내 최초로 등재해 하드웨어뿐 아니라 소프트웨어를 포함하는 제품의 성숙도 검증까지 성공했다. 그간 국내 인공지능 반도체들이 연구나 프로토타입 단계인 ‘Preview’ 혹은 ‘RDI’ 등급을 받은 것과 대조적이다. 

 

한편, 사피온은 SK텔레콤에서 SK그룹 인공지능 인프라 개선을 위해 시작한 프로젝트로, 그동안 인공지능스피커 ‘NUGU’, 지능형 영상 보안 솔루션 ’T-view’, AI 기반 미디어 품질 개선 솔루션 ‘슈퍼노바’ 등에 활용돼왔다. 

 

이를 통해 축적된 기술을 기반으로 사피온은 글로벌 인공지능 반도체 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올해 독립 법인을 설립했다. 사피온은 그간의 상용화 레퍼런스에 더해 이번 MLPerf 결과를 통해 제품 성능의 우수성을 객관적으로 입증했으며, 이를 통해 외부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류수정 사피온 대표는 “사피온은 세계 인공지능 반도체 선두기업 중 하나로, 이미 내부 상용화를 통해 경쟁력이 검증된 X220이 MLPerf에서 객관적인 성능 우수성까지 인정받아 글로벌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류수정 대표는 “앞으로 X220의 다양한 응용 분야 확산에 힘쓸 예정이며, 내년 하반기에는 성능을 한층 더 끌어올린 차세대 칩 X330으로 경쟁사와 격차를 만들어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