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기획특집

배너

[모빌리티 이슈 ⑤] 디지털 장비 및 인프라로 무장한 ‘조선업의 미래’

URL복사
[무료등록] IoT 기반의 지능형 교통 및 전기차 충전 솔루션 (8.25)

 

조선업계가 디지털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그에 따른 대안으로, 업계는 ‘스마트 선박’을 주목하고 있다. ICT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되는 스마트 선박은 자율운항 제어 시스템, 선박 자동식별 장치, 위성 통신망 선박 원격 제어 기술 등을 탑재해 기존 선박을 뛰어넘는 효율과 안전성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똑똑해지는 선박, 경쟁력으로 이어지다

 

대우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업계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스마트 선박 제조를 위한 기초 다지기에 나서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한국선급과 손잡고 디지털 기술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대우조선해양은 한국선급과 ‘디지털화 및 스마트·자율운항선박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공동 실무 협의회를 구성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연구와 스마트·자율운항 선박 관련 기술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추진 과제는 선박 운항 안전과 효율 향상을 위한 스마트십 서비스 개발, 자율 운항 기술 개발과 실증, 선원 교육 콘텐츠 공동 개발, 스마트 야드 구현을 위한 디지털 협업 등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자체 개발한 스마트십 플랫폼(DS4)과 데이터 기반 시스템을 활용해 이 같은 연구와 기술 개발 활동을 주도할 계획이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당사는 현재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실현을 경쟁력의 원천으로 삼고 미래지향적 스마트십·스마트 야드 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춰 연구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이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자율운항 여객선을 시운전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그룹의 선박 자율운항 계열사인 아비커스와 함께 시뮬레이션 검증시설인 힐스(HILS)에서 스마트 여객선의 가상 시운전 시연회를 열었다.

 

시연회에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기관·항해 통합 시운전 기술(HiDTS-VCS)이 적용됐다. 이번 시운전에 투입된 스마트 여객선에는 아비커스의 자율운항 기술과 전기추진, LNG 이중연료 엔진, 원격관제 스마트 솔루션 등이 적용됐다. 이 선박은 현재 한국조선해양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울산시와 함께 건조 중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시연회에서 출항부터 항해, 고속운항, 접안 등 실제 선박의 운항 시나리오를 그대로 가상공간에서 재연했다. 가상공간에서 이뤄지는 사이버 시운전은 극한의 조건에서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고, 실제 해상에서 이뤄지는 시운전과 비교해 기간과 비용을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1월 세계 최초로 LNG 운반선에 대한 가상 시운전을 진행해 엔진시스템과 연료공급시스템, 전력·제어시스템의 점검에 성공한 바 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