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AI 병리분석 솔루션 임상적 유용성 입증 연구, 유럽 암학회지 게재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루닛 스코프 PD-L1, 전문의 의사 결정에 긍정적 영향…국제학술지서 인정 받아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이 AI 병리분석 솔루션 '루닛 스코프 PD-L1'을 활용해 임상적 유용성을 평가한 연구 결과가 종양학 분야의 주요 국제학술지인 '유럽 암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20일 밝혔다.

 

PD-L1은 암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로, PD-L1의 발현 정도에 따라 면역항암제의 치료 반응에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종양내과 전문의는 병리과 전문의가 판독한 PD-L1 발현 정도를 바이오마커로 삼아 면역항암제의 효과를 예측하고 있다. 다만 판독 과정에서 전문의 간 의견이 불일치하거나 정확한 판독을 위해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등 문제점이 있었다.

 

루닛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AI 기반 병리분석 솔루션인 루닛 스코프 PD-L1을 개발했다. 루닛 스코프 PD-L1은 방대한 양의 조직 슬라이드와 암 세포를 학습한 인공지능을 적용함으로써 보다 정확하고 객관적인 분석을 가능하게 한 제품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3명의 병리과 전문의가 비소세포폐암 환자 479명의 PD-L1 발현 정도를 AI 없이 판독한 경우와 AI의 도움을 받아 판독한 경우를 비교했다.

 

연구 결과, AI 없이 판독한 경우 전문의 3명의 PD-L1 판독결과 일치율은 81.4%인 반면 루닛 스코프 PD-L1을 활용한 경우는 90.2%로 일치도 결과가 유의미하게 높아졌다.

 

또한 실제 면역항암제를 사용하는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치료 반응 예측에서도 AI를 통한 면역항암제 치료 반응 예측이 더 정확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이번 EJC 논문 게재를 통해 루닛 스코프 PD-L1이 실제 판독 과정에서 전문의의 의사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입증하게 됐다"며 "루닛 스코프 PD-L1이 전문의를 도와 보다 정확한 판독을 하는 데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암 환자의 치료 예측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결과"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