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자동차 업계,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기술, 국가전략기술에 포함돼야”

제18회 자동차산업발전포럼 개최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자동차 업계가 미래차 산업에 국가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자동차산업연합회(KAIA)는 15일 ‘자율주행자동차 핵심기술과 인력 확보방안’을 주제로 제18회 자동차산업발전포럼을 개최했다.

 

KAIA 정만기 회장은 개회사에서 “미래경쟁력을 좌우할 자율주행차의 경우, AI, 반도체 등 IT와의 융합이 가속화되면서 2025년엔 4단계 자율주행차인 로보택시 상용화가 전망되는 등 미국과 중국 기업을 중심으로 국가간·기업간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기술과 시장선점을 위해 구글, GM, 현대 등 자동차기업들이 2018년부터 로보택시를 개발하고 규제 없는 미국에서 시범서비스를 실시하고 있고, 중국 정부의 전폭적 지원을 받는 바이두는 베이징, 광저우 등에서 로보택시 상용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는바 불과 1년 반 뒤인 2023년부터는 30개 도시에서 로보택시 3000대를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국내도 경쟁국 대비 동등한 여건조성으로 우리나라가 미래 자율주행차산업을 주도할 수 있도록 세제, 인력양성, 규제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회장은 “지난 6월 발표한 국가전략기술에 자율차 등 미래차 핵심기술이 제외된 것은 문제라며, 기술개발 불확실성이 있는 자율차 기술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기업들의 투자 지속을 위해서 국가전략기술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은 고도의 기술력과 광범위한 데이터, 거액의 투자를 요하는 분야이기 때문에 업체간 인수합병과 전략적 제휴, 바이두 등 중국업체들의 부상과 진출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고태봉 본부장은 “자율주행차는 초융합·초연결·초지능으로 전통 자동차회사의 요소기술과는 거리가 있어 얼마나 전략적 제휴, 오픈 이노베이션이 잘되느냐가 관건”이라면서, “자율주행 기술은 자동차를 넘어 다양한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확산될 수 있고, 이는 로봇, 중장비, 농기계, 전술무기, UAM 등에의 핵심기술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한국은 스마트역량이 출중해 스마트폰, 스마트가전에서 월등히 빠른 추격으로 시장을 선점했듯이, 자율주행도 속도를 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문식 한국자동차연구원 자율주행센터장은 ‘자율주행차 핵심기술 개발동향과 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자율주행차는 이동중 공간과 시간의 가치를 재생산하는 모빌리티 융합서비스·新산업으로 변모하며, 국내 완성차 및 부품업체들도 모빌리티 산업으로의 변화를 추구하고 있으나, 해외에 비해 부품-시스템 개발과 모빌리티 서비스 활성화는 미진한 상황”이라고 진단하면서, “자율주행은 다양한 산업의 융합기술이 필요한 분야로서, 다종의 차량플랫폼, 고성능 AI컴퓨팅모듈 및 아키텍처, 안전제어기술 및 복잡한 주행시나리오 대응하기 위한 평가기술과 新서비스모델 발굴 등이 필요함에 따라 국가차원의 투자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산업 측면에서는 미래차 시대에 걸맞는 ‘산업생태계로의 전환 및 이업종간의 융합촉진’에 중요한 역할이, 서비스 측면에서는 AI-빅데이터 기반 신산업 육성을 통해 미래시장을 선도할 ‘새로운 Mobility 서비스’ 창출이, 실증 측면에서는 자율주행차 관련 사업실증을 통해서 ‘사회실장 가능성 확인 및 수요자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김중헌 고려대학교 교수는 ‘자율주행기술 인력 양성방안’의 주제발표를 통해 “자율주행에서는 주행환경 인식판단, 차량제어, 지도측위, 휴먼인터페이스, 통신보안, 자율협력, 교통시스템에 대한 기술이 필요하며, 이는 전자/컴퓨터/도시공학 등 다양한 공학 분야에서의 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김 교수는 “자율주행기술은 확장성이 큰 분야로써 자율이동체 전반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기술 진화에 근거하여 단기적으로는 현재 존재하는 학과 간의 협력을 통한 인력양성과 주된 기술인 인공지능 관련 인력의 모빌리티 산업으로의 유도가 필요하다고 보여지며, 장기적으로는 융합학과 신설 및 운영을 통한 다양한 기술군에서의 확장성 있는 인력양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