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청년희망ON’ 프로젝트 가동…KT, 1만 2000명 신규채용

3600명에 AI 교육 프로그램도…김 총리 “사회·청년·기업 윈윈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정부가 청년 일자리 확보에 팔을 걷고 나섰다. 국무총리실이 주관하는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ON(溫, On-Going)’ 1호가 KT의 참여로 길을 열었다.

 

정부는 KT가 ‘청년희망ON’ 프로젝트 참여를 계기로 내년부터 3년간 총 1만 2000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교육기회와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맞춤형 인재 육성에 필요한 교육비 등을 지원하고 기업은 필요한 인력을 직접 교육하고 채용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윈-윈(win-win) 전략이다.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취임 직후부터 의욕적으로 추진한 청년 일자리·교육기회 창출사업으로 3개월여만에 KT의 참여로 첫 결실을 맺었다.

 

앞서 김 총리는 취임사에서 “어느 때보다 힘든 청년들과 함께할 것”이라며 “청년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범부처 차원에서 다방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국무총리실과 KT는 이날 오후 서초구 우면동에 소재한 KT 융합기술원에서 청년인력양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희망ON’ 프로젝트 간담회를 개최했다.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 가장 먼저 참여한 KT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채용 계획을 2배로 확대해 내년부터 3년간 연간 4000명씩 총 1만 2000명 규모의 신규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 

 

아울러 전국 6대 광역본부에서 지역별 200명, 매년 1200명 씩 3년간 총 3600명 청년에게 AI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이날 간담회 인사말에서 “코로나19와 취업난에 힘든 청년들에게는 일자리가 최고의 희망”이라며 “청년에게 따뜻한(溫) 일자리를 제공해서, 청년의 도전이 멈추지 않는(On-Going)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것은 기업과 정부, 우리 공동체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KT는 특히 광역본부를 중심으로 교육과 채용을 진행해 지역의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균형발전까지 고려해주어 더욱 고맙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KT의 계획에 대해 “우리 사회와 청년, 기업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정말 담대한 계획이 아닐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 계획을 듣고 ‘참으로 감사한 일이다. 정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예를 다해서 감사를 표해달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KT는 이날 청년의 취업지원 희망수요를 반영해 기업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공동 지원하는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에 7번째로 가입하기도 했다.

 

정부는 이번 KT 간담회를 통해 첫 길을 연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이후 다른 국내기업들이 바통을 이어받아 청년 일자리 확대 계획을 추가로 발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