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UNIST, “해수전지 이용한 바닷물 살균 기술 상용화 앞둬”

울산 지역 산업체 동성산기와 200L급 제품 개발 박차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해양특화전지(해수전지)를 이용해 바닷물을 살균·중화하는 기술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울산에 위치한 선박 기자재 업체 ‘동성산기’는 UNIST와 함께 200L급 해수전지 기반 하이브리드 살균‧중화장치 개발에 성공,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UNIST 에너지화학공학과 김영식 교수 연구팀은 해수전지를 활용한 바닷물 살균‧중화 기술을 개발했다. 바닷물 속 나트륨 이온을 이용해 전기를 충전, 방전하는 과정에서 살균 물질이 발생하는 것을 이용한 것이다.

 

해수전지를 충전하면 바닷물의 소금(NaCl) 성분 중 나트륨 이온(Na⁺)이 이동하며 염소가 생성되는데, 이 염소가 살균 물질로 작용해 박테리아나 병원균을 제거한다. 반대로 방전될 때는 살균 물질이 나트륨 이온을 만나 중화되면서 다시 소금으로 변한다.

 

이 기술은 배터리에 전기를 저장하고, 방출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살균‧중화가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기존에도 전기분해를 통한 살균기술은 존재했지만, 이 경우엔 별도의 중화장치를 설치하거나 중화를 위한 화학약품을 사용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김영식 교수는 “바닷물 살균은 육상 양식장의 소독이나 선박평형수 처리 등에서 필수적인 기술”이라며 “해수전지를 이용하는 방법은 추가 비용이 드는 중화설비 설치나, 독성 부산물의 위험이 있는 화학약품을 투여하는 기존 기술보다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이라고 설명했다.

 

김영식 교수팀은 이런 기술력에 주목한 울산 지역 기업 동성산기와 실제 제품 개발을 진행했다. 양 측은 산업부가 추진하는 지역 활력 프로젝트 사업을 통해 200L급 해수전지 기반 하이브리드 살균‧중화장치 개발에 성공했다. 최근 시제품 제작을 완료하고 판매를 위한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성산기 관계자는 “선박평형수 처리에 대한 국제해사기구(IMO) 협약 기준에 부합하도록 장치를 개발하고 있으며, 추후 규모를 키워 대규모 선박의 선박평형수 처리에 적용하는 것이 목표”라며 “궁극적으로는 현재의 하이브리드형이 아닌 해수전지만을 활용한 살균, 중화 장치를 개발해 전력소모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역 활력 프로젝트를 주도한 최윤석 UNIST 에너지화학공학과 교수는 “이번 프로젝트는 대학에서 개발된 친환경 에너지 기술이 지역 산업에 새로운 가능성을 불어넣고 있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해양 환경에서 활용될 수 있는 신산업의 성장을 위한 지역 기업들과의 협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역 활력 프로젝트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역 제조기업들의 활력 제고와 신산업 전환을 지원한다. UNIST는 KIOST와 함께 해양특화전지 기술을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 기반의 해양기기 산업 발전을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지역 산업체와의 협력을 추진해왔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