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산업동향

배너

195억 달러 기록한 7월 ICT 수출액 ‘역대 7월 최대’

30.2% 늘며 14개월 연속 증가세…무역수지 81억7000만 달러 흑자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올해 7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은 195억 달러로 역대 7월 수출액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또 지난해 6월 이후 14개월 연속 증가세, 4개월 연속 두 자리 증가한 실적을 보였다. 일평균 수출도 8억 달러로 32.9% 증가해 이 또한 역대 7월 일평균 수출액 중 1위를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2일 발표한 ‘2021년 7월 ICT 수출입 동향’을 보면 지난달 ICT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2% 늘었고, 수입은 113억 2000만 달러로 14.9% 증가해 무역수지는 81억 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품목별 수출 동향을 보면, 반도체는 메모리 및 시스템 수요 확대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38.8% 증가한 110억 5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3개월 연속 100억 달러대 수출을 달성했다. 메모리는 43.8% 증가한 71억 4000만 달러, 시스템은 35.8% 증가한 33억 4000만 달러로 동반 상승했다.

 

또한 디스플레이 패널은 모바일 신제품 출시 등으로 유기발광 다이오드(OLED) 수요가 확대되며 전년 동월 대비 34.9% 증가한 20억 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공정 전환(LCD→OLED)으로 액정표시장치(LCD)는 감소했고, 단가는 LCD TV는 감소 전환, 모니터 및 노트북용 등은 증가세를 지속했다.

 

휴대폰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수요 증가 등으로 1.2% 증가한 9억 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완제품(3억 9000만 달러, 0.6%↑)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수요 확대로 4개월 연속 늘었고, 휴대폰부분품(5억 7000만 달러, 1.6%↑)은 고부가가치 부분품 수요 확대로 증가로 돌아섰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도 호조를 보여 28.3% 증가한 15억 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컴퓨터(2억 1000만 달러, 4.5%↑)는 컴퓨터 부품 수요 확대로 증가세를 지속했고, 주변기기(13억 4000만 달러, 33.0%↑)는 SSD(11억 2000만 달러, 33.6%↑)를 중심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으로 수출액은 91억 달러, 베트남 29억 4000만 달러, 미국 26억 5000만 달러, 유럽연합(EU) 9억 7000만 달러, 일본 3억 6000만 달러 순이다. 중소·중견 기업의 수출액은 전년보다 24.0% 증가한 46억 9000만 달러다.

 

ICT 수입액은 113억 2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4.9% 늘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18.2% 증가한 53억 6000만 달러, 컴퓨터·주변기기는 27.9% 증가한 13억 4000만 달러다. 디스플레이도 전년보다 3.1% 증가한 3억 2000만 달러다. 반면, 휴대폰은 7억 2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7.0% 감소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