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삼성, 2분기 반도체 대결서 인텔에 승...'하반기도 경쟁 가속화'

URL복사
[무료등록] 스마트제조를 구현하기 위한 6가지 방법을 공유합니다 (9.8~10)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삼성전자가 반도체 분기 매출에서 인텔을 제쳤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분기 반도체 부문 매출은 197억 달러로 인텔의 전체 매출액 196억 달러보다 많았다. 

 

삼성이 반도체 매출 1위 자리에 오른 것은 삼성의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 경기가 호황이던 2017년과 2018년 이후 처음이라고 저널은 전했다. 이때를 제외하고는 인텔이 반도체 매출 정상 자리를 지켜왔다. 

 

저널은 당분간 현 순위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이 진단하고 있다면서도 양사간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지난 2월 취임한 인텔의 펫 겔싱어 최고경영자(CEO)는 향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에 재진출하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펫 겔싱어 CEO는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열린 기술 설명회에서 파운드리 사업 확장을 위한 로드맵을 공개하고 2025년까지 업계 선두 자리를 되찾겠다고 공언했다.

 

현재 파운드리 시장은 대만의 TSMC와 삼성이 양분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1분기 TSMC의 시장점유율이 55%였고, 삼성은 17%였다.

 

저널은 반도체 제조 시설을 만드는 데 막대한 투자가 필요한 만큼 5G 이동통신, 자율주행차, AI 등에 쓰이는 첨단 반도체의 제조 시장을 TSMC·삼성·인텔이 결국 나눠 가질 것으로 예상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