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발전 공기업도 ESG 경영 '박차'…ESG 조직개편·채권 발행·복지사업 나서

URL복사
[무료등록] 데이터게임: IoT 데이터 전쟁의 최후 승자는 누구인가? (10.27)

[헬로티]


발전 공기업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은 ESG 경영 및 수소경제 활성화를 골자로 조직개편을 시행, 슬기로운 에너지전환 선도에 박차를 가한다. 남부발전은 사장 직할로 ESG혁신처를 구성하고, 사업본부에 수소융합처와 신재생 개발권역센터를 신설한다고 3일 밝혔다.


 

 

전사 ESG 경영 총괄을 담당하는 ESG혁신처는 ▲ESG 전략 수립, 정부혁신, 뉴딜(New deal), 일자리 창출 등 국정과제와 혁신업무를 전담하는 혁신정책부 ▲중소기업 동반성장사업을 총괄하는 상생협력부 ▲홍보 및 언론기능 강화를 위한 홍보실로 재편됐다.


남부발전은 사장 직할 재편으로 의사결정의 단계를 축소하고 강도 높은 경영혁신을 바탕으로 ESG 경영 실천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사업본부에는 수소사업을 전담하는 수소융합처와 전국 권역별 신재생에너지사업 개발을 위한 신재생 개발권역센터가 새로이 문을 열었다.


수소융합처는 ▲수소발전의무화제도(HPS)와 가상발전소(VPP) 사업을 전담하는 수소산업정책실 ▲산단 연계 수소사업 개발, 연료전지 사업을 담당하는 수소융합사업부 ▲청정수소 기술개발과 신에너지사업 업무를 수행하는 수소기술개발부로 구성된다. 수소는 탄소중립과 친환경 분야에 있어 주목받는 에너지원으로 이번 수소 전담조직 신설은 수소 관련 기술 개발과 미래성장에 마중물이 될 전망이다.


이승우 사장은 “급변하는 에너지 전환의 시대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조직개편과 애자일 조직 운영을 통하여 그동안의 공공기관에서는 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조직운영을 선행하겠다”면서, “개편된 조직을 통해 ESG 경영과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여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남부발전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마련한 기금으로 아프리카 아동들의 교육복지 향상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국내 유일의 에너지 분야 P4G 파트너십 선정사인 ㈜요크와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솔라카우' 설치를 후원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남부발전은 요크와의 협약에 따라 탄자니아 아루샤 몬듈리 지역 학교에 솔라카우를 설치하고 온실가스 감축사업 개발 등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솔라카우 설치 후원금액은 남부발전이 온실가스 배출권 매매 비용의 일부를 활용해 자체 조성한 탄소중립기금에서 마련한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환경 보전은 물론 사회적 책무까지 이행함으로써 ESG경영 실천의 표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전업계에 따르면 한국중부발전은 최근 1천500억원 규모의 ESG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채권 공모에는 13개 기관에서 공모액 대비 3배가 넘는 총 4천600억원의 투자금이 몰렸다. 금리는 일반채권보다 낮게 결정됐다.


중부발전의 ESG채권 발행은 2019년 3억달러 규모, 2020년 1천100억원 규모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회사 측은 최근 포스트 코로나, 탄소중립 등 급격한 경영환경 변화와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에너지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정립한 '비전 2030 경영전략'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그린뉴딜 사업 개발, 국민주주 프로젝트 확대, 환경설비 개선 등 세부 실행과제를 추진 중이다.


ESG채권을 통해 조달된 자금은 공공주도 해상풍력 단지개발, 세계 최대규모 블루수소 생산기지 건설 등 신재생 투자와 관련된 환경 사업에 쓰인다.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 지원 등 사회사업 목적으로도 사용될 예정이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ESG채권 발행을 통해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한국남부발전, 탄소중립기금으로 아프리카 아이들 돕는다
 

관련기사

2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