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레드햇, RHEL로 뉴타닉스 클라우드 네이티브 워크로드 지원

URL복사

 

레드햇과 뉴타닉스는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Red Hat Enterprise Linux, 이하 RHEL)를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의 요소로서 사용하기 위한 협력을 확대한다고 27일 발표했다.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은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엔드포인트에서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를 실행하기 위한 단일 플랫폼으로, 일관성 있는 클라우드 운영 모델을 제공한다. 자가 복구 노드와 내장된 영구 스토리지를 통해 복원력을 제공해 최신 애플리케이션 배포, 성능 및 선형적(linear) 용량 확장이 가능하다.

 

또한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은 사용하지 않는 컴퓨팅 및 스토리지 리소스를 제거해 비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한다. 이 플랫폼은 기존 운영체제의 구성 요소와 부가 서비스 및 패키지를 결합한 뉴타닉스 AOS를 기반으로 한다.

 

이번 협력 확대를 통해 뉴타닉스 AOS는 기존의 운영체제 기능에 RHEL이 제공하는 엔터프라이즈급 혁신을 바탕으로 구축된다. 이로써 뉴타닉스는 뉴타닉스 AOS가 제공하는 새로운 지식재산(intellectual property)에 집중할 수 있으며,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엔드포인트에서 전반에 걸쳐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를 운영하기 위한 더욱 일관된 클라우드 운영 모델을 제공한다.

 

아울러 뉴타닉스는 레드햇 및 다양한 오픈소스 커뮤니티와 협력해 RHEL의 새로운 인공지능 워크로드를 위한 하이퍼바이저 기능과 네트워킹 및 스토리지 성능과 관련해 센트OS(CentOS) 스트림에 기여할 계획이다. 센트OS 스트림에 합류함으로써 뉴타닉스는 향후 RHEL의 배포에 기여하고 이를 촉진해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더 우수한 성능의 애플리케이션 채택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스테파니 치라스 레드햇 파트너 에코시스템 성공 부문 수석 부사장은 “가상화 및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에서 AI 및 엣지 워크로드에 이르기까지, 신뢰할 수 있고 일관되며 포괄적인 운영체제 기반은 여전히 기술 스택의 핵심 구성 요소”라며 “세계 최고의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뉴타닉스와의 기존 협력 관계를 확대하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토마스 코넬리 뉴타닉스 제품 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은 “뉴타닉스와 레드햇은 고객이 지속적인 시장 혼란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있어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며 “레드햇과의 협력을 통해 제품을 강화하고 양사의 강점을 발전시켜 엔터프라이즈 고객이 클라우드, 최신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및 AI와 관련된 기회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