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코오롱베니트, 안전 모니터링 위한 ‘비전AI 실증 프로젝트’ 착수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코오롱베니트가 건설현장의 안전 모니터링에 특화된 인공지능 기술을 검증하기 위해 ‘비전AI(Vision AI) 실증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코오롱글로벌과 함께 추진하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코오롱베니트는 자체 개발한 차세대 비전AI 기술을 건설현장에 적용하고 기술 검증 및 사업성 증명에 나선다. 국산 AI반도체(NPU)를 건설업계에 적용한 비전AI 실증 최초 사례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코오롱베니트는 코오롱글로벌 건설현장에 설치된 CCTV와 통합관제센터에 비전AI를 적용해 객체감지 속도와 정확성을 한 단계 향상시킬 계획이다. ▲안전모 미착용 단속 ▲미끄러짐 및 넘어짐 확인 ▲발화점 감지를 통한 화재예방 등 건설 현장에서 중요하게 다뤄지는 안전사고 예방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코오롱베니트는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AI 반도체 기업 사피온의 최신 X330를 탑재한 AI전용 서버를 추가 확보했다. 전사 AI인프라 통합 공간인 AI 브레인 랩과 R&BD의 AI전문 인력들을 투입해 기술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향후에도 AI 인프라에 대한 운영역량을 확보하는 것과 동시에 비전AI의 사업적 활용 범위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코오롱베니트는 이번 프로젝트 완수 후 대규모언어모델(LLM), 소형언어모델(sLLM) 등과 연계해 제조, 건설, 유통 등 산업영역에 특화된 비전AI 기술을 계속 고도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텍스트, 이미지, 음성 등 다양한 유형의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멀티모달(Multimodal) AI 서비스’를 최종 목표로 한다.

 

한현 코오롱베니트 R&BD본부장은 “코오롱베니트는 R&BD본부를 중심으로 AI 기술 내재화 및 사업화 연계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실제 현장에 적용하는 이번 실증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사업화의 가능성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