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SK온-지멘스, 배터리 제조 공장 디지털 트윈 구축 개발한다

URL복사


SK온이 글로벌 테크 기업 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지멘스 DISW)와 협력해 스마트공장 시스템을 구축한다.


SK온은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지멘스 DISW와 '배터리 제조 공장 디지털 트윈 구축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설계·가동 전후인 공장을 가상 환경에 그대로 복제해 시뮬레이션하는 기술이다.


SK온은 지멘스 DISW의 '엑셀러레이터' 제품군에 포함된 디지털 트윈 소프트웨어와 시뮬레이션 기술을 활용한다. 이를 통해 가상 공장과 실제 현장 간 실시간 모니터링 기술로 장비 보전 시간(장비 정기점검이나 고장 시 가동을 멈추는 시간)이나 운영비용 등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SK온은 설명했다.


신규 공장에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하면 최적화된 제조공정 라인을 보다 빠르게 검증해 공장 구축 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


SK온은 국내에서 디지털 트윈 공장을 우선 구축한 뒤 미국, 유럽 등 해외 공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SK온은 지난해 국내외 파트너사들과 배터리 생산장비 지능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스마트 팩토리 전략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장비 제어를 관장하는 컨트롤러, 모니터링을 위한 스마트 센서, 통신 네트워크, 전력 장치 등이 대상이다.


이석희 SK온 최고경영자(CEO)는 "제조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멘스를 비롯해 글로벌 경쟁력을 지닌 유수의 파트너사들과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