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산업부, 올해 제조업 기반 ‘뿌리산업’ 육성에 6369억원 지원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정부가 제조업 기반인 '뿌리산업' 육성을 위해 작년보다 57% 증액된 636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제23차 뿌리산업발전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4년 뿌리산업 진흥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6대 기반 공정산업과 사출·프레스, 정밀가공, 적층 제조, 필름 및 지류 등 소재 다원화 공정산업, 로봇, 센서, 산업지능형 소프트웨어(SW), 엔지니어링 설계 등 지능화 공정산업 등 3개 부분의 14대 업종을 말한다.

 

정부는 영세 산업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인력과 입지 확보, 투자 유치 등에서 어려움을 겪던 기반 공정산업 등을 뿌리산업으로 지정해 지원하고 있다.

 

올해 지원 예산은 전년보다 57% 증가한 6369억 원으로 편성됐다. 뿌리산업의 기술 혁신과 지속 성장을 목표로 인력, 자금 등 안정적인 성장을 위한 지원, 기업 혁신역량 제고, 첨단 뿌리산업의 제도·기반 마련 등에 초점을 맞춰 세부 지원 과제를 마련했다.

 

정부는 먼저 뿌리기업의 안정적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차세대 뿌리산업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신규 추진하고, 뿌리산업 외국인 양성대학을 9개에서 13개로 확대 운영한다. 또 사고 위험이 많은 공정을 하는 사업장에 대한 노후·위험공정 개선 사업 등 안전설비 투자 지원을 확대한다.

 

아울러 뿌리기업의 생산성 제고를 위한 자동화·지능화 지원, 공정 혁신을 위한 디지털 전환 촉진, 신사업 진출을 위한 사업 플랫폼 등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집중 지원한다.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차세대 공통·핵심 뿌리기술개발(2025∼2030년)을 실행하기 위한 상세 추진 전략도 마련한다.

 

뿌리산업의 제도·기반 확충을 위해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 사업을 개편하고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의 혁신기관과 연계를 강화한다. 이와 함께 관련 고시 개정을 통해 핵심 뿌리기술 목록을 최신 기술 트렌드를 반영해 현행화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관계부처와 함께 이번 실행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뿌리산업이 국가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든든한 기반 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