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LG전자, 가전제품 접근성 높이는 ‘컴포트 키트’ 출시

URL복사

 

LG전자가 이달 말 누구나 손쉽게 가전을 사용하도록 돕는 'LG 컴포트 키트(Comfort Kit)'를 출시한다.

 

LG 컴포트 키트는 지난해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된 '유니버설 업 키트'의 공식 명칭으로, 성별이나 나이, 장애 유무와 상관 없이 모든 고객이 LG전자 생활가전을 손쉽게 사용하도록 유니버설 디자인으로 설계됐다.

 

근력이 부족하거나 손 움직임이 섬세하지 않은 지체 장애 고객이 팔뚝을 이용해 세탁기나 건조기, 냉장고 도어를 여닫을 수 있도록 설계된 '이지핸들', 세탁기와 건조기의 다이얼에 끼워 사용하는 볼 형태의 손잡이 '이지볼' 등이 대표적이다.

 

LG전자는 이를 포함해 휠체어에 앉은 상태에서도 스타일러 무빙 행어에 옷을 걸 수 있는 '이지행어',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 실리콘 '에어컨 리모컨 커버' 등 총 7종을 이달 말 온라인브랜드숍(OBS)을 통해 정식 판매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정식 출시에 앞서 300명의 체험단을 모집한다. 근력이 부족하거나 장애가 있는 신청자가 우선이며, 이지핸들과 이지볼 중 선택해 체험하게 된다. LG전자는 장애인 자문단을 통해 이들의 페인 포인트(고객이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를 사용자 유형·제품별로 분석해 기존 제품에 탈부착하는 장치를 개발한 데 이어 이번 체험에 참여한 고객의 사용경험을 통해 컴포트 키트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고온에 노출되는 식기세척기 이지핸들과 실리콘 재질 리모컨 커버를 제외한 이지핸들과 이지볼, 이지행어에는 재생 플라스틱을 활용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누구나 손쉽게 가전을 사용하도록 돕는 컴포트 키트를 통해 고객 모두가 즐거운 가전경험을 누리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