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KAI-현대로템, 우주 사업 협력 가속화…워킹그룹 본격 가동

URL복사
[선착순 무료] 자동차와 전자산업을 위한 AI 자율제조혁신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4/24, 코엑스1층 전시장B홀 세미나장)

 

재사용 발사체 등 핵심기술 공동 사업화 추진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현대로템이 우주 사업 협력을 위한 실무 조직인 워킹그룹(WG)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며 미래 우주 시장 개척을 위한 공동 발걸음을 내딛는다.


양사는 16일 지난 15일 우주 모빌리티 사업화를 위한 워킹그룹 착수 회의를 개최하고 상호 협력을 통해 재사용 발사체, 우주 비행체 등 우주 모빌리티 핵심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추진하기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킹그룹은 작년 10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3'에서 체결된 '미래 우주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추진하는 실무 조직이다.


KAI는 다목적 실용 위성 1호 사업 참여부터 다목적 실용 위성 시리즈, 정지궤도 위성, 달 궤도선 등 30년간 축적된 위성 기술과 한국형 발사체 사업 참여를 통해 발전시킨 발사체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국내 최초 액체 로켓인 KSR-3의 시험 및 발사 설비 구축, 엔진 제작, 한국형 발사체 사업의 추진기관 시스템과 추진 공급계 시험 설비 구축 등을 통해 쌓아온 추진기관 분야 기술력을 자랑한다.


양사는 워킹그룹을 매월 정례적으로 개최하며, 우주 모빌리티 사업 모델 마련, 기술 개발 로드맵 수립, 공동 사업 추진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각 회사의 핵심 기술을 결합한 공동 연구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창한 KAI 우주사업연구실장은 "치열한 글로벌 우주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사업성 높은 우주 모빌리티 기술과 플랫폼 확보가 시급하다"며 "현대로템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글로벌 우주 기업들과의 협력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수 현대로템 디펜스솔루션사업본부장은 "우주 사업은 국가 경쟁력을 결정하는 핵심 분야이며, KAI와의 협력을 통해 한국 우주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KAI와 현대로템의 협력은 국내 우주 사업 생태계 구축과 미래 우주 시장 선점을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의 강점을 결합하여 재사용 발사체, 우주 비행체 등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사업화한다면, 한국 우주 산업의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키고 글로벌 시장에서도 주목받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