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주유소 기름값 8주째 하락…L당 휘발유 18.9원↓·경유 22.8원↓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가격이 8주 연속 하락했다.


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다섯째 주(26∼30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18.9원 내린 L당 평균 1,641.2원이었다.


전국에서 가장 가격이 높은 서울은 19.6원 하락한 1,726.6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8.8원 내린 1,586.5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1,648.8원으로 가장 가격이 높았고, 알뜰주유소가 1,617.8원으로 가장 낮았다.


경유 판매가격은 직전 주보다 22.8원 내린 평균 1,585.0원을 기록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과 러시아 석유 수출 차질 등의 상승 요인, 중국 경제 지표 약세와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의 하락 요인이 맞물려 약보합세를 보였다.


수입 원유가격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83.0달러로 직전 주 대비 0.2달러 내렸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0.8달러 오른 92.2달러, 자동차용 경유는 0.9달러 내린 104.7달러였다.


국제유가 변동은 통상 2주가량 지나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