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KTL “버추얼 기반 車 부품 개발 기술로 산업에 기여”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2023 버추얼 기반 미래차 부품 고도화 사업’ 성과 공유회 및 세미나 열려

올해 8개 기업 지원 성과 공유...승차감 및 핸들링 성능 분석·파워트레인 성능 예측 기술 개발 등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하 KTL)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3 버추얼 기반 미래차 부품 고도화 사업’의 기술 개발 성과를 공유하는 행사가 성료했다고 알렸다.

 

이번 행사는 경상남도·김해시·경남테크노파크 인제대학교 등 8개 자동차 부품 기관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경상남도 통영시에서 진행됐다.

 

KTL은 올해 이번 행사에 참여한 8개 기업을 대상으로 버추얼 기술 개발 프로그램을 지원했다. KTL에 따르면, 지원 기업의 관련 제품 매출은 58.8억 원이며, 약 40여 명의 고용창출 성과를 거뒀다.

 

이번 성과 공유회에서는 섀시 시스템 시뮬레이션을 통한 상차감 및 핸들링 성능 분석, 상용차용 파워트레인 가상주행 성능 예측 기술 개발 등 8개 지원 기업의 올해 핵심 성과를 소개했다.

 

가상 시뮬레이션을 뜻하는 버추얼 기술은 시제품 제작 과정 없이 가상 환경에서 자동차 부품 성능 시험이 가능하다. 이는 연구개발 시간 및 비용 절감의 효과를 발휘한다.

 

박귀득 경남테크노파크 미래자동차본부장은 “완성차의 버추얼 기반 미래차 부품 개발 공정이 지역 부품기업에도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자동차 부품기업과 관내 지원기관의 협력을 통해 지역 자동차 산업의 미래차 전환이 달성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자동차 부품 기업의 연구개발 및 성능 검증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미래차 전환을 위한 자동차 산업 현황 분석이 담긴 세미나도 진행됐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