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산업동향

배너

HBM3E 개발에 빨랐던 SK하이닉스, 삼성과의 D램 격차 줄여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HBM3와 고용량 DDR5 등 주력 제품 판매가 호조 보여 2개 분기 만에 흑자로 돌아서

 

SK하이닉스가 인공지능(AI) 관련 수요 증가와 맞물린 고대역폭 메모리(HBM) 성장세 등에 힘입어 D램 시장 점유율 1위인 삼성전자와 격차를 5%포인트 아래까지 좁혔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글로벌 D램 시장 총매출액은 직전 분기 대비 19.2% 증가한 132억4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D램 전체 매출은 올해 1분기 93억7000만 달러로 바닥을 찍은 뒤 2개 분기 연속 반등세를 보였다.

 

올해 삼성전자 D램 매출은 1분기 40억 달러에서 2분기 44억4000만 달러, 3분기 52억 달러로 늘었고, SK하이닉스는 1분기 23억2000만 달러, 2분기 34억4000만 달러에 이어 3분기 46억3000만 달러로 올랐다. 시장 점유율을 보면 SK하이닉스는 지난 1분기 24.7%로 마이크론(27.2%)에도 뒤지며 3위로 내려앉았으나, 2분기에는 직전 분기 대비 6.3%포인트 오른 31.0%를 기록하며 2위를 되찾았다. 이어 3분기에는 다시 4.0%포인트 상승한 35.0%까지 올라섰다. 

 

35.0%는 SK하이닉스의 역대 최대 시장 점유율로 알려졌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분기 42.8%, 2분기 40.0%, 3분기 39.4%로 소폭 하락했다. 양사 점유율 격차는 1분기 18.1%포인트까지 벌어졌다가, 2분기 9.0%로, 3분기에는 4.4%까지 좁혀졌다. 3위인 마이크론은 1분기 SK하이닉스를 2.5%포인트 차이로 앞선 27.2%를 기록해 잠시 2위에 올랐다가, 2분기 24.3%, 3분기에는 21.5%로 점유율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상위 3개사의 D램 점유율은 삼성전자 42.5%, SK하이닉스 28.0%, 마이크론 24.6% 순이었다. SK하이닉스의 D램 부문은 올해 3분기 AI용 메모리 HBM3와 고용량 DDR5, 고성능 모바일 D램 등 주력 제품 판매가 호조를 보여 2개 분기 만에 먼저 흑자로 돌아섰다. 

 

특히 HBM 시장에서 한발 앞선 SK하이닉스는 5세대 메모리인 HBM3E 개발에 성공한 뒤 고객사 엔비디아에 샘플을 공급하는 등 AI용 메모리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열린 3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HBM3뿐 아니라 HBM3E까지 내년도 캐파가 솔드아웃됐다"면서 "고객의 추가 수요 문의도 들어오고 있어 수요 기반 관점에서 보면 확실한 가시성을 가지고 있다"며 향후 AI용 메모리 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이의진 흥국증권 연구원은 "올해는 AI 서버와 하이엔드 수요를 중심으로 전방 투자가 본격적으로 진행돼 SK하이닉스의 D램 HBM과 DDR5의 경쟁력을 확인했다"며 "내년 D램은 HBM 매출 규모가 '+108%' 수준으로 증가하고 DDR5 비중도 지속 증가해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 역시 HBM과 DDR5, 모바일용 LPDDR5x 등 고부가가치 제품 출하량 증가와 평균판매단가(ASP) 상승 등에 힘입어 3분기 메모리 반도체 적자 폭이 직전 분기 대비 축소됐다. 삼성전자는 HBM3 판매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가는 한편 초당 최대 1.2테라바이트(TB) 이상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차세대 초고성능 HBM3E D램 '샤인볼트'를 지난달 선보이는 등 높아지는 AI 시장 요구에 본격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반도체 감산 효과와 AI용 고성능 D램 수요 증가에 따라 올해 4분기에는 SK하이닉스에 이어 삼성전자도 D램의 흑자 전환이 가능하리라는 게 업계 관측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설계·생산부터 2.5D 첨단 패키징까지 HBM 턴키 생산체제를 유일하게 구축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 2분기부터 본격 양산이 예상되는 HBM3E부터 시장 진입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여 점유율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옴디아는 글로벌 D램 시장 연간 매출이 올해에는 작년 대비 37.2% 감소한 498억2000만 달러로 2년 내리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내년에는 반등해 올해보다 27.3% 성장한 634억 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봤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